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6.04 14:45l최종 업데이트 20.06.04 14:48l
   
나경채 정의당 광주광역시당 위원장이 광주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홀로 일하다 파쇄기에 끼어 숨진 26살 청년노동자 김재순씨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나경채 위원장은 4일 오전 자신의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에 "고 김재순 노동자의 아버지는 죄인처럼 고개를 숙이셨다. 목수로 일했던 아버지 또한 몇 년 전 작업장 사고로 중대재해를 입어 손가락이 잘려 나갔다"면서 "대한민국에서는 산업재해가 아비에서 아들로 세습된다. 이 세습에 세금을 떼지 않아서 그런지 더 큰 비극으로 세습되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4차산업혁명에 수십조 원을 투자하겠다는데 왜 산업현장에서 목숨을 잃지 않을 권리를 위해서는 수백조 원을 투자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며 "노동청과 정부는 무한대의 책임을 자처하고 산재 없는 나라로 국가를 재설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심의조차 되지 못하고 폐기된 고 노회찬 의원이 발의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허술한 제도가 부른 사회적 타살이 더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청년노동자 고 김재순씨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