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어디까지 해봤니?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를 좋은기사원고료로 응원할 수 있습니다.
10만인클럽가입으로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을 모이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며 공유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최한슬

최한슬

fernweh0208

명확하고 공감이 가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

최신기사그 시절, '귀여니'는 우리들의 셰익스피어였다

이은영

이은영

fashioney

우리가 서로를 알기 전보다 알고 난 후, 더 좋은 삶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글을 씁니다. 소중한 시간을 내어 읽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최신기사매일 눈 뜨는 게 죽기보다 싫던 그때, 비로소 알게 된 것

임윤수

임윤수

zzzohmy

남자들이 좋아하는 거 다 좋아하는 두 딸 아빠. 살아 가는 날 만큼 살아 갈 날이 줄어든다는 것 정도는 자각하고 있는 사람. '生也一片浮雲起 死也一片浮雲滅 浮雲自體本無實 生死去來亦如是'란 말을 자주 중얼 거림.

최신기사새기면 새길수록 의미가 오묘한 선시 삼백 수

이용석

이용석

stego

병역거부를 하면서 평화를 알게 되고, 평화주의자로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출판노동자를 거쳐 다시 평화운동 단체 활동가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최신기사검사님, 병역거부자 재판에서 '위안부 질문' 왜 하나요?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회원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홈페이지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를 읽다보면 ‘이 기사 참 잘 썼네’ 생각하거나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가 있죠.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로 기자를 직접 후원해 보세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에게 직접 전달돼 후속 기사 준비 등에 활용할 수 있어요.
좋은 기사 원고료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시민기자에게 지급합니다.

독자원고료 응원메세지

원고료 처음 후원해봅니다. 기자님의 저널리즘에 찬사를 보냅니다. 손혁수2020.11.28 05:1710,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나도익명2020.11.28 01:31100,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처음으로 원고료 주기 라는 걸 해 봅니다. 용기 감사합니다. 기자다운 일을 하셨습니다. 링고2020.11.28 01:241,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8 00:535,000 [기사]'동백'에게서 '루다'로 이어진 계보, 이게 대체 뭔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8 00:315,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8 00:225,000 [기사]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응원합니다2020.11.28 00:0730,000 [기사]연인을 철제금고에 묶은 남자, 국가는 왜 풀어줬나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8 00:0220,000 [기사]살인자에 매달린 어린 아들, 아무도 엄마를 못 지켰다

검찰개혁을 위한 용단에 고맙습니다. 나라를 위해. 검찰개혁이 필요합니다 원지현2020.11.28 00:0120,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7 23:5920,000 [기사]이수정 "여자들은 '정의가 없다'고 강하게 느낄 수밖에 없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가문비2020.11.27 23:5720,000 [기사]죽도록 때렸지만... 살인 고의 없으면 5.4년

감사드려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2020.11.27 23:4320,000 [기사]열흘에 1명, 사귀던 남자에게 죽었다

서경숙선생님~♡ 기사 잘 읽었습니다. 코로나시대에 바자회 진행하느라 수고하셨습니다 ~~ 김완순2020.11.27 21:3910,000 [기사]생애 첫 '온라인 바자회'를 열었습니다

잘 했어요. 아자아자~ 사은숙2020.11.27 20:543,000 [기사]지자체마다 상이한 처우... 설 곳 잃어가는 지역아동센터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Olivia2020.11.27 19:2810,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부당하게 검찰기자단 징계를 받은 오마이뉴스를 응원합니다. 오마이검찰기자단징계위로2020.11.27 18:4510,000 [기사]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기자정신 잃지않는 참신문 나의 신문이 되길 바랍니다. 아울러 진보언론을 휩쓸고 있는 기준과 증거없는 페미의 늪에 오마이만은 빠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김선주2020.11.27 16:5910,000 [기사][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올챙이2020.11.27 16:191,000 [기사]검사들은 달래고 윤석열엔 날 세운 추미애 "검찰총장에 큰 실망"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당무2020.11.27 15:265,000 [기사]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홍성주민2020.11.27 14:4450,000 [기사]"마을 한가운데에 돈사? 신축 절대 안 돼"

앞으로도 좋은기사 부탁드립니다. ^^ 김영진2020.11.27 13:2910,000 [기사]'사이버 렉카', 공론장인가 마녀사냥인가?

오마이 뉴스 화이팅입니다.~ 이은영2020.11.27 13:0910,000 [기사]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좋은 기사를 읽고, 갑니다. 참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야2020.11.27 12:085,000 [기사]검찰 기자단, 참으로 기이한 집단

시민기자가 작성한 더 많은 기사를 읽어볼래요?

오마이뉴스 메인 바로가기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10만인클럽

회원현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10만인의 연대10만인클럽은
오마이뉴스에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내는 정기후원 모임입니다
수익모델의 혁명!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기 위하여,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는 오늘도 달립니다
세계 최초의
시민참여형 대안언론!
오마이뉴스가 여러분의 나의 신문이 되겠습니다

작은 선물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시면 소정의 혜택을 드립니다
  • 10만인클럽
    다이어리북 증정
  • 광고 없는
    지면 서비스
  • 시민기자학교
    강의 할인
    바로가기
  • 꿈틀비행기
    여행 할인
    바로가기
  • 우리 공부합시다!
    10만인클럽 특강
    바로가기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 정기후원매달 1만원 이상씩 후원해요신청하기
  • 전화가입아래 공용 휴대전화 또는
    일반전화번호로 전화주세요
    010-3270-3828
    02-733-5505 내선0번
  • 일시후원비회원, 해외에 계신 독자들이
    쉽게 후원할 수 있어요
    신청하기
*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라면 원고료(10만원 이상)로도 10만인클럽 회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나누는 이야기

모이

함께 나누고싶은 이야기, 요즘 뜨는 이야기를 한 눈에!

당신 곁에 함께 있는 이야기 놀이공간 moi
나만이 알고 있는 정보, 일상, 경험, 취향, 현장제보,
우리동네 소식 등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찾으셨나요?
그럼 바로 moi 하세요

인기모이

    오마이뉴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어요

    사진과 함께 간단한 글,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
    모이에서 작성한 글을 오마이뉴스 기사로 전송해 보세요.
    검토 후 정식기사로 채택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1분만에 기사쓰기 완료!
    모이 기사쓰기 자세히보기
    짧은 글도 가능해요! 짧은 형식의 사건사고, 일상의 이야기를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 정식기사로 채택이 돼요 기사에 따라 오마이뉴스 메인, SNS,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이제, 나만의 모이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잊고 있던 기자의 꿈을 모이에 펼쳐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