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6.02 18:36l최종 업데이트 20.06.02 18:36l
 
김훈 작가가 힘없이 스러져 가는 노동자의 죽음에 대해 고찰했습니다. 

그는 최근 JTBC <뉴스룸>과 한 인터뷰에서 "(노동자의 사고와 죽음이) 일상화되고 만성화되니까 그것이 남의 고통을 이해하고, 고통을 느끼는 감수성이 이제 마비되어간다"면서 "이것은 재난 참사의 문제보다 인간성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듭 희생당하는 사람들이 우리 사회 부유층이나 권세 높은 집의 도련님이나 아가씨가 계속 떨어져 죽고 깔려 죽었다면, 한국 사회는 이 문제를 진작 해결할 수 있었을 거예요"라고 꼬집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