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2.14 13:58l최종 업데이트 20.02.14 13:58l
 
12일 해고자 복직과 노조탄압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고공 농성을 벌여온 박문진 영남의료원 해고 노동자가 농성 227일 만에 내려왔습니다.

이에 한진중공업 크레인에서 309일 고공농성을 벌였던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 노동자와 나눈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김 지도위원은 "(박 노동자에게) 늘 '뭐해'를 물었는데 오늘은 '어디야'를 물었다"며 평범한 대화를 하기까지 227일이 걸렸다고 털어놓았습니다. 고공 후유증으로 잠을 이루지 못한다는 박 노동자에게 자신이 겪은 일화를 공개한 그는 "절친끼리 고공 후유증을 공유하는 나라가 또 있겠냐"며 한탄했습니다. 농성의 마지막 수단으로 여겨지는 고공농성이 더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