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효진 (j6h713)

당진항중장기발전계획 수립 착수보고회

당진은 그동안 항만도시로서의 역할 수행이 평택항에 비해 낮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10년 간 이 같은 격차가 현저히 줄어든 것 역시 현실이지만 당진 입장에서는 아직까지 물동량 증가에 비해서는 연관 산업이 크게 발달하지 못하고 있다.

ⓒ최효진2018.07.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