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효진 (j6h713)

잠가 놓은 라돈침대 야적장

지난 27일 이른 아침 당진 동부부두 야적장의 모습. 지역 주민들은 이행협약서를 체결한 이후 천막 농성을 풀었다. 원안위 관계자들은 지속적으로 침대 인근 방사능 측정을 하며 안정성을 검사하고 있다.

ⓒ최효진2018.06.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