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효진 (j6h713)

석문송전선로 사업 반대 집회

지난 5월 경과지 마을 주민들은 당시 한전 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던 '석문송전선로 반대 대책위'를 성토하며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에게 제대로 통보조차 하지 않고 밀실협약을 했다는 주장이었다. 결국 석문 송전선로 반대 대책위는 해체됐다.

ⓒ최효진2018.07.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