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잠가 놓은 라돈침대 야적장 지난 27일 이른 아침 당진 동부부두 야적장의 모습. 지역 주민들은 이행협약서를 체결한 이후 천막 농성을 풀었다. 원안위 관계자들은 지속적으로 침대 인근 방사능 측정을 하며 안정성을 검사하고 있다.
▲ 잠가 놓은 라돈침대 야적장 지난 27일 이른 아침 당진 동부부두 야적장의 모습. 지역 주민들은 이행협약서를 체결한 이후 천막 농성을 풀었다. 원안위 관계자들은 지속적으로 침대 인근 방사능 측정을 하며 안정성을 검사하고 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라돈 침대가 천안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당진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당진 주민들은 정부가 약속한 시한을 믿고 기다리기로 했다.

당진주민대표, 대진침대, 국무조정실, 원자력안전위원회, 당진시가 라돈 침대를 당진에서 26일부터 반출하기로 합의하자 대진침대의 본사가 있는 천안 지역 주민들 역시 이에 반발하며 대진 본사로의 라돈침대 반입은 물론 해체 작업까지도 중단된 상태다.

천안 주민들은 25일 오전 10여 명이 대진본사 정문 앞을 막으며 라돈 침대의 추가 반입을 저지했고, 현재는 해체 작업까지 중단한 상태다. 당진사태 이전부터 대진본사에서 해체를 하고 있었으나 그 동안 문제시하지 않았던 천안시는 지난 25일 구본영 천안시장이 대진침대 본사를 방문해 천안 이송 중단을 요청한 상태다.

정부와 대진침대가 반출 시작을 약속한 지난 26일 고대부두 고철 야적장에서 라돈침대의 반출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빠른 시간 안에 반출 작업이 쉽게 이루어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고대1리 김문성 이장은 "이행협의서를 통해 약속한 반출 시일이 7월 15일이다. 우리 주민들은 현재 천안의 상황을 알고 있기 때문에 작업 시작을 독촉하지는 않고 있다. 다만 약속된 15일 이전까지는 하루에 수천장을 옮겨서라도 이송이 될 것으로 믿고 있다"라고 말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엄재식 사무처장 역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주민들에게 약속한 부분이 있는만큼 상황을 정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의 유종준 사무국장은 "지역갈등처럼 비춰지고 있다. 하지만 책임은 급하게 일을 처리하려고 했던 정부에 있다. 당진에 들어온 매트리스는 순차적으로 대진본사에서 안전하게 처리했어야 했다. 천안으로 갈 매트리스를 갑자기 당진에 쌓아 놓으니 주민 반발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급하게 문제를 처리하려고 했던 정부와는 다르게 주민들은 현실적인 대안들을 중심으로 해결책을 찾아나갔다.

당진주민들은 당진에 매트리스가 들어오자 17일부터 반입을 막아섰다.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위험한 라돈침대가 당진으로 들어오는 것을 납득하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주민들은 동시에 20일 대진본사를 직접 방문해 해결책을 협의하기 시작했다. 당장 가지고 나가라는 일부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았던 것도 사실이지만, 주민대표들은 현실적인 대안을 스스로 찾기 시작했고 결국 시한까지 포함한 구체적 실행계획이 담긴 이행협약서까지 이끌어 냈다.

급하게 문제를 라돈침대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던 정부가 과연 주민들과의 약속을 이행 할 수 있을지는 시간을 두고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