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앤디가 키운 그룹 틴탑 ⓒ 티오피미디어


그룹 틴탑과 스텔라는 신화와 깊은 인연이 있는 그룹이다. 앤디가 만든 틴탑은 최근 '미치겠어'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에릭이 심혈을 기울인 스텔라는 최근 멤버를 교체하고 'U.F.O'로 활동하고 있다. 

10대∼20대 팬들의 마음을 얻고 있는 틴탑. 그리고 10대∼20대 여성 4명으로 구성된 스텔라. 이들에게 각각 당돌한 질문을 던졌다. 신화가 어린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한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오마이스타>와 만난 틴탑은 "설 연휴를 앞두고 앤디 형과 <아이돌 육상 선수권대회>에 출연했다"며 "형이 '못하면 숙소에 들어올 생각도 하지 말라'고 으름장을 놨다. 정작 형은 조금 뛰고 지쳐서 '예전 같지 않다. 너희가 어서 가서 해라'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틴탑은 "요즘은 '뿌잉뿌잉'만한 것이 없다"면서 "어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양손을 볼에 갖다대고 필살기로 '뿌잉뿌잉'을 보여주라"고 조언했다.

 에릭이 키운 걸 그룹 스텔라

에릭이 키운 걸 그룹 스텔라 ⓒ 탑클래스엔터테인먼트


신인인 스텔라는 신화에 대해 "아빠 같고 오빠 같은 선배님들"이라며 "선배님들을 본받아 우리도 장수돌로 거듭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민희는 "멤버들간의 팀워크, 그리고 신화와 신화창조(신화의 팬클럽 이름)의 사이가 부럽다"면서 "부끄럽지 않은 후배 가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효은은 "신화 선배님들이 30대라고는 하지만 우리도 그렇게 못 느꼈을 정도"라며 "어린 팬들을 공략하려면 애교가 필수다. 멋진 몸매에 애교까지 있으면 더 좋아할 것 같다"고 했다.

가영은 "신화 선배님들이 노는 모습을 보면 우리와 비슷하다. 친한 오빠 같은 느낌"이라며 "'1세대 아이돌'이라는 타이틀이 있지만, 신비감보다는 친근함이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오마이스타 주말판 특집=신화 그들이 온다=

[신화 특집①]빅뱅 로테이션 원조, 신화는 '팬심 장난' 안 했다
[신화 특집②]그들의 열 번째 귀환 "고심 끝 타이틀곡 선정"
[신화 특집③]1998년 데뷔! 사진 한 장으로 정리한 신화 14년
[신화 특집④]틴탑, 스텔라 특별조언 "신화 선배님들, 뿌잉뿌잉은 필수"
[신화 특집⑤]스타일 컨셉트 "심플하면서도 럭셔리하게"
[신화 특집⑥](신화에 관한 아주 특별한 수다-1)"신화, 디너쇼까지 할 수 있을 겁니다"
[신화 특집⑦](신화에 관한 아주 특별한 수다-2)오빠가 던진 뚫어뻥도 갖고 싶었던 '팬질' 추억

[신화 특집⑧](신화에 관한 아주 특별한 수다-3) "해체한 적 없는 신화, 왜 재결합?"
[신화 특집⑨]이 세상에서 '신화'를 가장 사랑하는 여러분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