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학혁명 전봉준과 동학농민운동군.
▲ 동학혁명 전봉준과 동학농민운동군.
ⓒ 홈페이지 동학농민혁명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1894년 11월 9일 정상(井上) 전권공사가 이등(伊藤) 병참감에게 보낸 기밀문건이다.

기밀 제210호

금일자 귀 서한을 받아보았습니다. 동학당 진정을 위해 파견하는 제19대대에 부여할 훈령과 일정표를 보내오니 일람하시고 또 별지와 같은 저의 의견을 첨부해서 보냈사오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별지안 중 수정할 주요점은

첫째, 우리 군대의 파견은 명분상 한국군을 응원하는 것으로 되어있으나 실제로 조선군의 진퇴와 행동은 우리의 지휘 감독 하에 두게 해서 우리의 지휘에 복종케 할 것.

둘째, 우리 군대는 전라도 깊숙이 들어가서 그 도의 적도들의 근거지라 일컬어지는 남원지방을 소탕할 것.

셋째, 적도들이 강원도와 함경도 및 경상도 3도 방면으로 도주하는 것을 엄히 방비할 것, 이 세가지 점입니다.

그리고 셋째 점에서 염려하는 바는 만일 적도가 함경도로 도피해서 러시아 국경을 침범하는 일이 발생하여 장차 러시아와 조선 간에 곤란한 문제를 야기시키지나 않을까 염려하는 것이며 경상도는 적도가 이미 진정되고 잔당이 모두 전라도로 퇴산해서 사민의 생업에 복귀, 안주하고 있다는 통지가 어제 재 부산 실전(室田) 총영사로부터 왔으므로 다시 그 곳을 교란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그 나머지는 별지의 사연으로 양지하시기 바라며 또한 비도의 거괴(巨魁)들의 인명록은 당 공사관에서 조사한 것과 조선정부에서 조사한 것을 이미 보내드린 바 있으며 더욱이 동당에 관해 이 나라 군무대신 대리로부터 청취한 조목들은 추서로서 보내오니 파견할 각 부대장에게 시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동학농민군으로 분장한 학생들이 관작리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예산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동학농민군으로 분장한 학생들이 관작리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예산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이재형

관련사진보기

 
그리고 또 조선정부에서 파견한 교도중대는 말씀해 오신 바도 있으므로 이들을 양지에서 머무르게 하여 중로로부터 진군해 가는 우리 중대를 기다리게 해서 모든 일을 협의한 후에 진군하라고 이곳 수비대 사령관이 백목(白木)ㆍ궁본(宮本) 두 위관에게 명령해 두었다 하오니, 이 말을 우리 중대장들에게 시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위 교도중대 외에 전후로 분산 파견된 조선군대도 편의에 따라 각도로 진군할 우리 군대사관의 지휘에 따라 행동시키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긴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이를 위해 따로 4명의 조선통변을 준비시켜 우리 병사의 용무에 충당하도록 조선정부 당국자에게 말해 두었사오니 이 일에 대해서도 역시 함께 시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상 회답삼아 말씀드립니다.
     
1894년 11월 9일
정상(井上) 전권공사 (주석 7)


이 훈령에는 '추서(追書)'라 하여 몇 가지 기밀을 전하고 있다.
 
교수형 직전의 최시형 선생 동학농민혁명군 최고 지도자 최시형
▲ 교수형 직전의 최시형 선생 동학농민혁명군 최고 지도자 최시형
ⓒ 박용규

관련사진보기

 
1. 동학당의 거괴 최시형은 충청도 보은에 있으며 최법헌이라 불리어지며 동학교의 주괴(主魁)이다. 동학교를 신봉하는 사람 가운데서는 첫째가는 교주라 한다.

전녹두는 전숙명(全叔明)이라고도 부르며 폭도들의 대거괴이다. 현재 전주에 있으며 그 세력이 전주감사를 압도하고 있다고 한다.

임기준은 공주에 있으며 충청감사 박재순을 강박하여 공주가 거의 그의 수중에 있는 것 같다고 한다. 그래서 말하기를 금년 10월 초순 대원군이 그의 심복인 박준양 즉 박재순의 종형제를 공주로 파견한 뒤부터 그 감사가 약간 동학에 마음을 기울인 혐의가 있다고 한다.

위와 같은 사정이므로 기타 지방에서도 동학당과 내통하는 사람이 있을 지도 알수 없으니 엄중히 조사해서 그 증거가 나타나는 사람이 있으면 지방관이라 할지라도 체포해서 송치해야 한다.

 
전봉준 장군의 모습 전봉준 동상
▲ 전봉준 장군의 모습 전봉준 동상
ⓒ 박용규

관련사진보기

 
2. 경기도 여주목사 이재구는 대원군의 일족으로 동학당과 동류라는 혐의가 있다. 의심되는 서류를 갖고 있으면 포박해서 송치해야 한다.

3. 전라도 동학당의 근거지는 남원이며 전주ㆍ장성ㆍ금구 지방은 모두 동학당이 둔집해 있는 곳이다. 또 여산 지방에도 동학당이 있다고 한다. 경상도 상주는 곧 전 경상도의 중심에 해당하는 곳이므로 동학당이 왕래하는 곳이라 한다.

4. 지방관으로의 동학당에게 살해된 사람은 태안ㆍ서산ㆍ진천 등의 부사들이다. 또 당진부사도 살해됐다는 풍설이 있다. 은진부사는 동학당에 잡혔다고 한다. (주석 8)


주석
7> 앞의 책, 65쪽.
8> 앞의 책, 66~67.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동학혁명과 김개남장군‘]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황염배가 왜곡한 조선역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