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엑소-씨엘과 '손하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그룹 엑소, 가수 씨엘과 '손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오마이포토] 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엑소-씨엘과 '손하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그룹 엑소, 가수 씨엘과 '손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씨엘과 기념촬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가수 씨엘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씨엘과 기념촬영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가수 씨엘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방카에게 음반 선물하는 그룹 엑소의 수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그룹 엑소와 가수 씨엘을 만났다. 엑소의 수호가 이방카 보좌관에게 음반을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이방카에게 음반 선물하는 그룹 엑소의 수호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함께 그룹 엑소와 가수 씨엘을 만났다. 엑소의 수호가 이방카 보좌관에게 음반을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보좌관, '가수 씨엘과 즐거운 대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가수 씨엘.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문 대통령 부부와 이방카 보좌관, '가수 씨엘과 즐거운 대화'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가수 씨엘.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문 대통령 부부, 이방카 보좌관과 대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왼쪽)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 문 대통령 부부, 이방카 보좌관과 대화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마치고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왼쪽)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윤성빈-렴대옥의 손하트... 폐회식 메시지도 '평화'였다

바흐 IOC 위원장 "남북, 평화의 믿음 전 세계와 나눠"... 17일간의 평창올림픽 마무리

평화를 향한 갈망으로 시작한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의 씨앗을 남긴 채 25일 막을 내렸다. 남북 공동입장으로 전 세계의 시선을 끈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 역시 평화의 메시지로 채워지면서, 17일 동안의 제전은 2022년 베이징을 기약하며 마무리됐다.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폐막식 단상에 올라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여러분들은 개회식 공동입장을 통해 평화로운 미래에 대한 믿음을 전 세계와 함께 나누었다"라며 "3000년 전 고대 올림픽에서 그러했듯이 (평창올림픽은) '올림픽 휴전'을 통해 과거에 대한 진정한 경의를 보여줬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여러분은 이런 불안정한 세상에서 스포츠가 어떻게 사람들을 화합시키고 가교의 역할을 하는지 보여줬다"라며 "IOC는 올림픽 성화가 꺼진 후에도 이러한 올림픽 정신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바흐 위원장은 "이번 올림픽은 역대 가장 많은 국가의 올림픽위원회가 참여한 동계올림픽이었다"라며 "저는 자신 있게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새로운 지평을 연 올림픽이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남북 선수와 응원단, 한반도 통일의 초석"연설 말미 바흐 위원장이 "올림픽 기간 자주 보여줬던 한국의 손가락 하트로 우리 모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라고 말하자 남북 선수를 비롯한 8개국 대표 선수들이 올림픽기 아래로 입장했다. 특히 남측 윤성빈(스켈레톤)과 북측 렴대옥(피겨스케이팅)은 바흐 위원장을 사이에 두고 가운데에 서서 손가락 하트를 선보이며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남북 선수단은 개회식처럼 공동으로 입장하진 않았으나, 입장 마지막에 연달아 등장하며 환호의 중심에 섰다. 스포츠의 아름다움을 알려준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 경기 도중 이 세 개가 부러졌던 조현호(아이스하키), 가장 많은 메달을 거머쥔 쇼트트랙 선수들, 보는 이를 웃고 울린 '팀 코리아'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등이 한 데 섞여 평창 올림픽플라자를 빛냈다. 이날 폐회식에 참석한 북측 응원단도 남북 선수단이 앞으로 지나가자 큰 함성을 보냈다. 특히 남북 선수들이 등장할 때 배경음악으로 '쾌지나 칭칭'이 흘러나오자 선수들은 흥겨운 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흔들며 대체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입장한 북측 선수단이었지만 일부 단원들은 펄쩍펄쩍 뛰며 폐회식을 즐겼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전 세계는 평창올림픽을 통해) 인종과 종교, 국가와 성별을 뛰어넘어 함께 울고 웃으며 우정을 나눴다"라며 "특히 남북의 선수가 쌓은 우정은 스포츠를 넘어 더 큰 가능성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이어 이 위원장은 "단일팀으로 고락을 같이 한 남북 선수 모두가 하나됨을 확인했다"라며 "세계는 남북의 선수들이 함께 뛰는 모습에 찬사를 보냈고, 관중들은 '우리는 하나다'라고 외쳤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남북의 선수와 응원단의 염원은 한반도 통일의 초석이 될 것이다"라며 "먼 훗날 우리 후손들이 이 시간을 한반도 평화의 역사적 초석을 만든 것으로 기억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이날 올림픽기는 심재국 평창군수와 바흐 위원장의 손을 거쳐 천진잉 베이징 시장에게 전해졌다. 베이징은 평창에 이어 2022년 동계올림픽을 치른다. 올림픽기가 전해진 후 '2022년 베이징에서 만나요'라는 제목의 인수 공연이 이어졌다. 중국을 대표하는 팬더가 등장한 공연은 마지막 영상에 시진핑 주석이 깜짝 등장해 "베이징으로 오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폐회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보좌관, 류옌둥 중국 국무원 부총리,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 등이 참석했다.

마지막까지 꼼꼼한 문 대통령의 '올림픽 헌사'

노메달리스트·귀화선수·코칭 스태프에게 감사인사... 민유라·노선영 선수 등은 이름도 거론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게 디테일이 살아 있는 축전을 보냈던 문재인 대통령이 올림픽을 마무리하면서 다시 꼼꼼함을 드러냈다. 25일 폐막식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성원을 받았던 선수들과 열악한 근무환경에도 최선을 다한 자원봉사자 등을 격려하고 국민을 향해서도 감사하다고 인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한 걸음 차이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국가대표 선수 여러분, 묵묵히 함께 구슬땀을 흘려온 코칭 스태프 여러분께도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면서 "국민 모두가 여러분의 손을 잡고 올림픽이라는 큰 산에 오를 수 있었다. 또 도전합시다. 응원은 계속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귀화한 국가대표 선수 18명을 향한 격려도 빼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귀화한 선수들도 너무 감사하다. 대한민국 국민으로, 국가대표로 한 식구가 됐다"라며 "귀화 선수들의 땀방울이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새싹을 틔웠다. 정부도 여러분의 자부심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특별히 '이름'을 언급한 선수들도 있었다. 피겨스케이트 페어 국가대표로 나섰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선수를 향해선 "(두 선수가) 보여준 아리랑의 선율은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감싸며 뜨거운 감동을 주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자비를 들여 훈련해온 것을 뒤늦게 알았다"라며 "많은 분들이 함게 해주실 것"이라고 격려했다. 실제로 두 선수의 크라우드펀딩은 이날 밤 11시 기준으로 목표 금액인 10만 달러에 근접한 8만7313달러의 후원이 모였다.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나오 선수에 대해서는 "두 선수가 걸어온 우정의 길이 한일 양국의 미래로 이어져 있다고 믿는다"고 높이 평가했고,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논란'을 겪은 노선영 선수를 향해선 "노 선수의 눈물도 기억한다. 정말 끝까지 잘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거론한 대상은 국민이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메달의 색깔이 아니라 땀의 가치를 응원했다. 최고보다 최선에 더 큰 박수를 보냈다"라면서 "무엇보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주인공은 우리 국민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림픽이 끝나면 일상은 사는 국민들이 국가대표"라면서 "우리의 삶에서도 감동적인 이야기가 쓰이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달 9일부터 열리는 패럴림픽에 대한 응원도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은 똑같은 밝기와 온기로 패럴림픽 장애인 선수들의 힘찬 도전을 비출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 늘 함께 해주십시오"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