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왼쪽부터) 김선영,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 김은정 선수가 25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경기후 기자회견을 마치고 메달을 들고 있다.

여자 컬링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왼쪽부터) 김선영,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 김은정 선수가 25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경기후 기자회견을 마치고 메달을 들고 있다.ⓒ 이희훈


'컬트영웅' 된 선수들·완패에도 박수갈채 보낸 한국인 주목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루자 외신들의 긍정적 조명이 다시 줄을 이었다.

금메달 사냥은 불발했으나 이변을 바라는 지구촌 스포츠 팬들에게 '언더독 반란'을 선사하고 한국에도 신드롬을 일으킨 여걸들을 향한 찬사는 여전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 '갈릭걸스'(마늘 소녀들)은 금메달을 놓친 뒤에도 올림픽 컬링 영웅들"이라고 25일 신드롬을 결산했다.

WP는 "스웨덴과의 결승전 패배는 많은 이들에게 꿈꿔오던 결과는 아니었을지 몰라도 최근 들어 갈릭걸스로 불리는 팀은 개최국인 한국에서 실망스럽다고 볼 여지가 거의 없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갈릭걸스'의 은메달 획득이 어떤 환상적인 기대도 뛰어넘는 쾌거라고 진단했다.

신문은 시민 인터뷰를 통해 '갈릭걸스'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희망으로 떠올랐다는 점, 국민에 많은 영감을 줬다는 점, 한국이 그간 컬링에서 메달이 전혀 없었기에 경탄할 경쟁력을 보여줬다는 점 등을 짚어냈다.

WP는 폐회식 참석을 위해 북한 대표단이 논란 속에 국경을 건너왔으나 한국 내 뉴스의 으뜸은 '갈릭걸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갈릭걸스가 나고 자라 컬링에 입문한 경북 의성, 안경을 쓰 스킵 김은정이 추종자를 몰고 다니는 '컬트 영웅'으로 부상했다는 점, 대표팀의 인기가 K팝을 능가한다는 점 등도 다시 한 번 소개했다.

특히 이들이 대회 기간에 휴대전화기를 반납, 세상과의 소통을 일시 중단한 점을 들면서, 핸드폰을 다시 열어 자신들이 일으킨 신드롬을 확인하게 될 때 느낄 놀라움을 상상하기도 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여자컬링 대표팀의 놀라운 성취와 더불어 이들이 상쾌한 이야기 전개를 주목했다.

WSJ는 "사랑받는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이 면밀한 시선이 쏟아지는 결승전에서는 마법이 바닥났으나, 은메달과 함께, 한국의 가장 기분 좋은 스토리라인과 함께 부각됐다"고 해설했다.

신문은 이들이 한국에 금메달을 선사하지는 못했으나 준우승은 대회가 시작되기 전에 거의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결과였다고 설명했다.

'갈릭걸스'가 이날 경기에서 10엔드에 깨끗하게 패배를 인정했을 때 관중이 이들에게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는 점도 긍정적 풍경으로 그렸다.

프랑스 AFP통신은 "한국 대표팀이 무자비한 스웨덴에 패해 올림픽 동화에 금메달을 따내는 것까지는 마무리하지는 못하고 눈물을 글썽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선수들에게 이날 경기는 세계랭킹 8위에서 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도약한 놀라운 여정의 끝이었다고 설명했다.

보름 전에만 해도 컬링 얘기가 거의 없던 한국의 헤드라인이 컬링으로 장식되고 있다는 점, 전국 방방곡곡에서 컬링이 대화 소재가 되고 있다는 점도 소개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한국을 사로잡은 갈릭걸스의 올림픽 동화가 스웨덴의 8-3 결승전 승리로 막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스웨덴이 여자컬링에서 지배적인 강호라는 위상을 재확인했으나 한국과 일본이 시상대에서 그 옆자리를 차지하면서 아시아의 선전이 크게 돋보였다고 해설했다.

독일 dpa통신도 "'팀 킴'(김씨로만 이뤄진 팀)이 금메달을 놓쳤으나 한국에서 컬링의 위상을 높인 이례적 컬트 영웅들로서 대회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