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 CJ ENM

 
'출장 전문 MC'(?) 나영석 PD가 지난 10일 블록버스터 영화 <비상선언>팀을 만났다.

나영석 PD가 MC로 등장해 다양한 단체(연예인)와 각종 게임으로 즐거운 한때를 마련했던 <출장 십오야>가 이번엔 tvN <출장 스페셜>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온 것.   

앞서 <출장 십오야>에는 총 2시즌에 걸쳐 유명 연예기획사를 중심으로 드라마('빈센조', '슬기로운 의사생활'), 영화('해적', '싱크홀') 출연진들이 단체로 출연했다. 이름이 살짝 바뀌긴 했지만 <신서유기> 등에서 다뤄왔던 게임을 재사용한다는 점은 변함이 없었다. 사실 <출장 스페셜>라는 달라진 명칭보다 관심을 모은 건 바로 출연진이었다. 

​신작 홍보를 위한 출연이긴 하지만 좀처럼 예능 프로그램에서 얼굴을 보기 힘든 송강호, 이병헌을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미리 예정된 스케줄 때문에 참석하지 못한 전도연을 제외하고 영화의 주요 배우들과 한재림 감독이 촬영현장에 도착하면서 본격적인 <출장 스페셜>이 시작되었다.

즉석에서 캐릭터 얻은 '폭주 병헌'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 CJ ENM

 
​한 명 한 명 등장해 나영석 PD와 인사를 나누던 차에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이병헌은 '우리 셀카나 찍자"라는 멘트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 광경을 목격한 나 PD는 "어디에 쓰시는 거예요?"라고 질문을 던졌고, 이에 이병헌은 "인스타에 올려볼까 하고요"라는 개그인지 진심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말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어떤 계기로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되었는지 묻자 송강호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상도 타고 하더 차에 <비상선언>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감독님과는 <우아한 세계>, <관상> 등 두 작품을 해서 잘 안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듣던 이병헌은 "개런티도 더 준다고 했겠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송강호는 "어떻게 알았지?"라고 재치있게 답하기도 했다.

<비상선언> 출연진은 티카타카식 대화로 예능 출연의 어색함을 날리며 큰 재미를 선사했다. 화기애애한 현장을 주도한 이병헌을 두고 <출장 스페셜> 제작진들은 수시로 자막을 통해 '폭주 병헌'이라 명명하면서 색다른 캐릭터를 부여하기도 했다. 

늘 그래왔듯이 진짜 내용은 유튜브에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 CJ ENM

 
나영석표 숏폼 예능은 TV보단 유튜브 내용이 늘 알짜였듯이 이번 <출장 스페셜> 역시 마찬가지다. 총 2부작 55분으로 구성된 유튜브 영상이 더 큰 재미를 유발시켰다. 

퀴즈를 통해 출연진이 상품을 얻어 시청자들에게 제공하는 큰 포맷은 변함 없었다. 출연진들에게 제시된 상품은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이병헌의 캐릭터에 착안한 '버라이어티 예능' <이트럭> 단체 출연권, 송강호와 함께하는 <꽃보다 청춘> 출연권 등 사실상 버리는 품목(?)들과 호텔 숙박권, 영화 예매권 등이었다. 전문 예능인들도 수시로 오답을 외치던 게임에서 의외로 선전한 출연자들은 송강호, 이병헌, 김남길 등이었다.   

​반면 에이스라고 믿었던 임시완을 비롯해 김소진 등이 문제를 틀리자 온갖 구박이 쏟아지기도 했다. 팀 대항전으로 잠깐 형식을 바꾸자 선배팀에선 각종 컨닝 등 부정행위(?)까지 속출했다. 

어렵게 배우들이 퀴즈를 통해 얻어낸 <비상선언> 영화 예매권 2천 장과 김남길 사비로 구매하게 된 500장 등이 더해져 이날 방송은 시청자들에게 푸짐한 선물도 제공했다. 

대놓고 홍보타임... 그래도 재밌었던 이유는?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영된 tvN '출장 스페셜'의 한 장면. 영화 '비상선언' 출연진이 등장해 큰 재미를 선사했다. ⓒ CJ ENM

 
​냉정히 말해 이번 <출장 스페셜>은 사실상 55분여에 걸친 신작 영화 홍보 방송이라고 봐도 무방했다. 그럼에도 여타 연예인들이 출연하는 예능과 사뭇 달랐던 점은 우리가 작품 속에서만 봐왔던 인물들이 보여준 의외의 예능감이었다.  

송강호와 이병헌의 입담은 이번 <출장 스페셜>이 건진 가장 큰 수확이었다. 많은 가수, 배우들이 본인들의 새 작품이 발표되면 이를 홍보하기 위해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곤 한다. 문제는 시청자들이 느끼는 '홍보성 출연'에 대한 거부감이다.   

​하지만 이번 <출장 스페셜>만큼은 달랐다. 송강호·이병헌의 거침없는 입담에 시청자들은 "이런 홍보라면 언제든 대환영"이라는 말로 반가움을 표했다. '홍보 예능'의 모범 답안은 이런 게 아닐까.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https://blog.naver.com/jazzkid , jazzkid@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