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현충원 홈페이지 갈무리
 대전현충원 홈페이지 갈무리
ⓒ 대전현충원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산 이후 온라인 참배로 대체됐던 국립대전현충원 등 전국 12개 국립묘지가 이번 추석 명절을 맞아 3년 만에 전면 개방된다.

국가보훈처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나흘 동안 원활한 국립묘지 안장과 참배를 비롯해 전국 보훈병원과 위탁병원에서도 응급실을 운영하는 등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비상근무 대책을 수립,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국립대전현충원 등 전국 12개 국립묘지를 전면 개방하고, 연휴기간 안장 업무 또한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차례상'과 '온라인 참배'를 지속 추진하고, 국립묘지내 실내 음식물 섭취는 제한한다.

연휴기간 국립묘지 안장신청은 국립묘지안장신청시스템 (http://www.ncms.go.kr) 또는 각 국립묘지 누리집에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안장을 희망하는 국립묘지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국립묘지 정상 운영으로 많은 참배객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대전현충원은 현충원 역에서 묘역까지 운영하는 '보훈모시미' 차량을 연휴기간 기존 8대에서 24대로 증편하여 운행한다.

또 화재와 응급환자 발생 등에 따른 참배객 안전을 위해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구축, 영천, 임실, 이천, 산청호국원에서는 참배객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 구급대원을 상시 대기시킬 계획이다.

전국 5개(중앙,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보훈병원에서는 응급실 근무 인원을 보강해 24시간 운영하고, 전국 515개의 지정 위탁병원에서는 지역별로 일부 응급실을 운영한다.

전국 8개 보훈요양원(수원, 김해, 광주, 대구, 대전, 남양주, 원주, 전주)에서는 추석 연휴 기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에 따라 대면접촉 면회가 금지되지만 사전예약제를 통한 비접촉 안심 면회와 영상면회는 가능하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국가유공자를 비롯한 보훈가족과 국민들의 국립묘지 참배·안장 업무는 물론, 보훈병원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국립묘지별 주요 연락처
 국립묘지별 주요 연락처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