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해협 군사훈련 개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해협 군사훈련 개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중국이 대만을 포위하는 연합 해상·공중 훈련을 개시했다. 

중국 관영 CCTV는 4일 오후 1시(현지시각) 대만을 관할하는 인민해방군 동부전선 사령부가 대만 해협에서 장거리 실탄 사격 훈련을 했다고 보도했다. 

멍샹칭 중국 국방대 교수는 CCTV에서 "인민해방군이 대만 섬 주변에 6개의 훈련 구역을 설정하고 장거리 실탄 시험 발사했다"라며 "이는 인민해방군이 국가 주권과 영토를 수호할 결의와 역량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전날 밤 중국 <신화통신>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도착에 맞춰 "인민해방군이 4일 12시부터 7일 12시까지 대만 인근 해역과 공역에서 중요 군사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며 "안전을 위해 이 기간에 선박과 항공기는 해역과 공역에 진입하지 말라"고 공지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훈련 구역은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되어 있다. 펠로시 의장의 중국의 반대를 무시하고 대만 방문을 강행한 것에 대한 군사 보복으로 풀이된다. 

AP통신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이날 중국은 27대의 전투기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진입시켰고, 이 가운데 22대가 대만 해협 중앙선을 넘었다며 이는 "대만이 2년 전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침범 정보를 공개한 이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미군 태평양사령부 합동정보센터 작전국장을 지낸 칼 슈스터도 CNN에 "중국이 군사 자산을 이처럼 대만 해안 가까이 배치한 것은 없었다"라며 "이는 중국이 원하면 언제든 대만의 항공과 해상 접근을 막을 수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왕이 "펠로시의 대만 방문, 정신 나간 일" 맹비난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섬 인근 군사훈련을 보도하는 중국 CCTV 갈무리.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섬 인근 군사훈련을 보도하는 중국 CCTV 갈무리.
ⓒ CCTV

관련사진보기

 
사실상 바다와 하늘길이 봉쇄당한 대만은 선박에 우회 항로를 공지하고, 일본 및 필리핀 정부와 항공 노선을 협상하고 있다. 

독립 노선을 추구하는 대만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은 성명을 내고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분주한 국제 항공로와 수로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라며 "이는 무책임하고 불법적인 행동"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나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캄보디아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은 미국의 정신 나간, 무책임한, 비합리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만이 중국으로의 반환은 거스를 수 없는 역사의 흐름"이라며 "중국은 긴장을 피하고자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으나, 핵심 이익이 훼손당하는 것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에 같은 자리에 있던 요제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정책국장은 "(펠로시 의장의 방문으로) 대만 해협에서의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라며 "세계 각국 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것은 정상적이고 일상적인 일"이라고 반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