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자유언론실천재단은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방송장악 획책 국민의힘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자유언론실천재단은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방송장악 획책 국민의힘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언론단체와 시민단체들이 윤석열 정부의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영방송 장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자유언론실천재단은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방송장악 획책 국민의힘 규탄'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언론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위협하는 일방적 조치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며 "국민의힘 여러 의원은 하루가 멀다하고 방송통신위원장의 퇴진을 압박하고, 공영방송 내부를 흔드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관련 기사: 임기 남은 전현희·한상혁에 '사퇴 드라이브' 거는 국힘 http://omn.kr/1zesn ).

윤 정부가 추진하는 '미디어혁신위'... "통제기구 만들겠다는 발상"

윤석열 정부가 추진 중인 미디어혁신위원회 설치도 방송통신위원회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위원회(미디어혁신위원회)는 미디어 통합부서 설치가 어려우니 옥상옥의 통제기구를 만들겠다는 발상"이라며 "무소불위의 통제기구 아래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를 무력화하고 미디어를 권력과 자본의 완전한 하부구조로 전락시키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측에 "방통위 흔들기를 포함한 일체의 언론통제, 방송장악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면서 "언론을 권력의 시녀로 만들었던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말로, 그리고 방송의 정치적 독립 약속을 지키지 않다가 5년 만에 권력을 잃은 민주당 정권의 현재가 윤석열 정부의 다가올 미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국회에는 "소수재벌과 권력이 아닌 다수 국민이 동의하는 미디어 개혁과 방송 독립을 추구한다면 여야합의를 통해 국회 안에 미디어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고 광범위한 여론을 수렴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지배구조 개선 법안을 하반기 국회 최우선 과제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5월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5월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