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끝난 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엄지척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끝난 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엄지척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성공적인 발사와 인공위성의 궤도 안착에 "이제 우리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면서 환호와 함께 기쁨을 전했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 4시 이륙한 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모든 비행 절차를 수행했으며,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일곱 번째 위성 발사 성공 국가가 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TV 생중계로 누리호 발사와 목표 궤도 진입 과정을 지켜봤다. 최종 성공을 확인하고는 항공우주연구원 등 관계자들의 노고를 국민을 대표해 치하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었다"면서 "이제 우리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이제 우주로 뻗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의 항공우주 산업이 이제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국가로서 더욱 우주 강국으로서 발전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면서 "정부도 제가 공약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항공우주청을 설치해서 항공우주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상을 통해 연결한 나로우주센터에 있는 고정환 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후속 반복 발사의 지속적인 성공과 차세대 발사체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가 진정한 7대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매진하겠다"며 "바쁘신 가운데서도 멀리서 오늘 발사를 지켜봐 주시고, 이렇게 격려해 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은 누리호 발사를 총괄지휘하는 나로우주센터 발사지휘통제소에서 "발사 생중계를 보셨겠지만 누리호 2차 발사가 최종 성공했음을 보고 드린다"면서 "성능검증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켰고, 조금 전 남극세종기지를 통해서 성능검증위성과의 교신에도 성공했다"고 보고했다.

이 장관은 "오늘로써 우리나라도 독자적인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하며 자주적인 우주 개발 역량을 갖추게 됐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의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발표했다. 그러고는 "앞으로 계획한 누리호 후속 발사도 차질없이 준비하고, 보다 성능이 향상된 차세대 발사체 개발 등을 통해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애초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 장면을 지켜보려는 계획을 세웠으나 연구자들을 최우선으로 배려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이들이 발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용산 대통령실에서 누리호 발사를 응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김용현 경호처장, 최상목 경제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일범 의전비서관,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 강경성 산업정책비서관, 김성섭 중소벤처비서관, 강훈 국정홍보 비서관, 강인선 대변인 등이 함께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50mm 렌즈를 이용해 촬영된 82장의 누리호의 발사사진을 레이어 합성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50mm 렌즈를 이용해 촬영된 82장의 누리호의 발사사진을 레이어 합성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