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직원으로부터 선물받은 글러브를 끼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5.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직원으로부터 선물받은 글러브를 끼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5.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 공무원들로부터 크게 환영받았다. 공무원들의 환호 속에 윤 대통령은 빨간 야구방망이를 휘두르고 빨간 권투 장갑으로 어퍼컷을 날렸다. 

이날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은 이어 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MZ세대(2030) 공무원들과 오찬간담회를 열었다. 윤 대통령은 정부 내각이 완비되면 첫 정식 국무회의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겠다고 약속했었다.

'국정운영 홈런 치시라'며 야구방망이 선물한 세종청사 직원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직원들로부터 선물받은 야구 배트를 휘두르고 있다. 2022.5.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사무실을 둘러보다 직원들로부터 선물받은 야구 배트를 휘두르고 있다. 2022.5.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끝내고 오전 11시 25분께 방문한 곳은 412호 기획총괄정책관실. 공무원들은 미리 하트 모양의 초가 꽂힌 케이크와 꽃다발을 준비해놓고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촛불을 끈 윤 대통령에게 한 공무원이 리본을 맨 빨간색 야구방망이를 건넸다. "이건 뭐죠?"라고 반응한 윤 대통령은 "감사합니다"라며 야구방망이를 받아들고는 한 번 휘둘러 보이기도 했다. 

한 공무원은 "(윤 대통령이) 야구를 좋아하신다고 들었다"라면서 "국정운영 홈런을 치시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426호 국제개발협력본부를 들른 윤 대통령은 "이제 국격에 맞는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이행을 해야 되기 때문에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좀 열심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공무원들은 환호하며 윤 대통령과 단체사진을 찍었다.  

436호 경제조정실에서도 박수와 환호를 받은 윤 대통령은 빨간 권투 장갑 한 쌍을 선물받았다. 그리고 윤 대통령은 한 공무원과 복싱 장갑을 하나씩 나눠 낀 후 "이거 하니까 선거운동하는 것 같다"면서 팔을 위아래로 움직이더니 '어퍼컷'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윤 대통령은 "도약하는 것" "규제 혁파" "경제조정실 파이팅!"을 외쳤다. 

이후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과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 등과 세종청사 옥상정원에 올라 세종시의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안내도 등을 살펴보고 청사 상황 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 옥상에서 세종청사 일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22.5.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 옥상에서 세종청사 일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22.5.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MZ세대(2030) 공무원들 만난 윤 대통령 "다리 쭉 뻗고 자도 될 것 같다"

이어 정부세종컨벤션센터 중연회장에서 열린 MZ세대(2030) 공무원 오찬 간담회에 윤석열 대통령이 등장하자 공무원들은 "와~" 하는 함성으로 맞이했다. 윤 대통령은 6개 테이블을 돌며 악수를 나눴는데, 자리를 옮길 때마다 함성이 계속됐다. 

윤 대통령은 "우리 세종시에서 근무하는 여러 부처의 사무관 여러분을 만나 뵙게 돼서 정말 반갑고 기쁘다"며 "정부를 인수하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여러분 보니까 뭐 걱정 안 하고 다리 쭉 뻗고 자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으로서 제가 우리 대한민국 정부라는 큰 배가 대양에서 어느 방향으로 갈지 방향을 잡고, 또 여러분들이 소신껏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제가 밀어드리겠다"면서 "이렇게 하면 우리 대한민국 정부라는 배에 큰 성과를,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하는 이런 손님들을 배에 잘 모시고 아주 즐겁고 안전하게 멋진 항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여러분들 보니까 뭐 아주 마음도 편하고, 하여튼 여러분들께서 열심히 해주시면은 이 배가 나가는 데 전혀 문제가 없을 것 같다"며 "여러분들의 열정과 노력을 기대하겠다"고 발언을 맺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청사 MZ세대 공무원 오찬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청사 MZ세대 공무원 오찬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행사장 한쪽 테이블에는 각 정부 부처 직원들이 자신의 직무상 경험 등을 소재로 쓴 수기를 모아 펴낸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라는 노란 책자가 놓여 있었다. 윤 대통령은 이 책자에 대한 설명을 직원들로부터 듣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책에 '건배사'를 다룬 글이 나오자 "난 건배사는 별로 안 좋아해. 건배사를 하면 술 마실 시간이 줄잖아"라고 말해 주변에 있던 이들이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등에 소속된 MZ세대 공무원 36명이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청사 MZ세대 공무원 간담회에서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라는 책자를 들고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5.26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청사 MZ세대 공무원 간담회에서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라는 책자를 들고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5.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