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 조감도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 조감도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가 27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 운영된다. 보행보조로봇과 무중력 트레드밀(Treadmill) 등의 첨단기술을 도입한 재활센터는 부산, 울산, 경남지역에 거주하는 13만 명의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에게 전문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보훈처는 26일 "각종 노인성 질환과 만성질환으로 힘들어 하시는 국가유공자와 그 유가족의 재활치료를 전담할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 준공식을 오는 27일 오전 11시 부산광역시 사상구 소재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감신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이사장, 이병진 부산광역시장 업무대행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보훈단체장, 보훈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복권기금 234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6층(연면적 7,466㎡) 80 병상 규모로 건립된 재활센터는 재활운동 치료실과 전문재활 치료실, 근골격계 치료실 등을 갖추고, 전문의료진과 직원 등 50여 명으로 운영되며, 지난 3월부터 40병상을 시범운영 중이다.

특히, 보행보조로봇과 상지(上肢)재활로봇을 비롯해 무중력 트레드밀(Treadmill)등 각종 첨단기술을 도입하여 몸이 불편한 국가유공자들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재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무중력 트레드밀은 공기압 조절을 통해 체중부하를 조절함으로써 압력과 통증을 느끼지 않고 걷고 뛰면서 신경 및 근육 조절기능 회복시키는 장비이다.
  
보행보조로봇
 보행보조로봇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국가보훈처는 "여기에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보이는 환자를 대상으로 언어장애 평가와 치료, 상담은 물론, 재활센터 방문이 어렵거나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를 직접 방문하는 방문재활치료도 함께 운영한다"고 밝혔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 준공으로 부산, 울산, 경남지역 보훈가족 분들에 대한 전문적인 재활치료와 건강한 노후를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청춘을 바친 분들께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2018년부터 4개 지방보훈병원에 재활센터 건립을 추진 중으로, 지난해 12월 광주보훈병원 재활센터 처음 준공했으며, 이번 부산보훈병원 재활센터에 이어 내년까지 대전과 대구에도 재활센터 건립을 마무리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