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 시작 전 참석자들이 공약 실천 서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2022.5.25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 시작 전 참석자들이 공약 실천 서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2022.5.2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를 빌미로 이재명·송영길·윤호중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를 향해 "자숙은커녕 방탄조끼 입겠다고 민주당 안방에 들어앉았다"면서 공세를 이어갔다.

25일 충남 천안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캠프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 참석한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어제(24일) 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하자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개인 차원의 발언이라고 번복했다"라며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과할 일 없다고 하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는 (박지현 위원장의 사과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고 했다고 한다. 이건 또 무슨 궤변인가.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 하지만 속으로는 사과할 일 없으니 내부 총질 말라는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내부총질 운운하며 박지현 위원장을 가장 강도 높게 비판하는 강성 지지자를 방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 후보는 대선에서 패배하자마자 자숙은커녕 곧바로 방탄조끼를 입겠다며 공천을 받아서 민주당이 안방으로 여기는 곳에 들어앉았다. 송영길 당시 당대표도 서울시장 공천을 받고, 윤호중 당시 원내대표는 승진해 비대위원장이 됐다"라며 "이런 마당에 말로만 사과하는 시늉한다고 어느 국민이 속겠나. 내로남불, 오만, 독선으로 점철된 민주당이 진정으로 사과할 용의가 있다면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로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성동 "민주당 지역조직 어마어마... 투표율 제고 위해 사전투표를"

이날 국민의힘 지도부는 충남에서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메시지를 냈다. 이는 최근 여론조사상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가 양승조 민주당 후보에 박빙 속 우세를 보이지만 투표율에 따라 선거 결과가 바뀔 수 있다고 보기 때문으로 읽힌다. 김태흠 후보 캠프에서 선대위 회의를 연 것도 '힘 보태기'의 일환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방선거가 일주일 남았다. 여론조사에서 긍정적 수치가 나오고 있지만 선거 낙관은 금물"이라며 "대선도 여론조사에서 앞섰으나 결과는 0.7%p 차 신승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권 대표는 "지방선거는 투표율이 낮다. 민주당의 지역 조직은 어마어마하게 강하다. (여론조사에서) 앞선 지역이라도 투표에서 혼전이 벌어질 수 있다"라며 "투표율 제고 위해 사전투표 독려가 필요하다. 사전투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섣부른 낙관주의는 자만이고, 자만은 패한다. 모든 당원 동지는 6월 1일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강조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