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9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9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이번 지방선거는 기후위기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기후위기 대응 후보'가 도지사로 되어야 한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이 19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도지사한테 기후위기 대응 관련한 정책을 제안했고, 수용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와 정책 협약을 맺기도 했다.

국민의힘 박완수 후보에 대해, 이들은 "대중교통 활성화, 화석발전 중단과 정의로운 전환 등 도민 편익과 복리 증대, 저탄소의 경남도가 되도록 힘써 나갈 것이라는 총괄적인 답변을 했다"며 "짧은 선거기간을 이유로 협약 체결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기후위기에 대해 이들은 "향후 5년 내 전 지구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높아지는 해가 발생할 확률이 50: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유엔 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는 2026년까지 앞으로 5년 동안 적어도 1년은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높을 확률이 48%에 이른다고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기후위기로 인해 생산량이 급락한 식량이 안보 위기를 불러올만큼 무기화되고 있다"며 "탄소배출 세계 7위의 기후악당국인 대한민국은 식량난민국이 될 가능성이 높다. 세계는 발빠르게 탈탄소와 재생에너지 정책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흐름에 동참하지 않으면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것이 RE100,탄소세, 탄소국경세고 이것은 점점 우리의 숨통을 조여 오고 있다"며 "우리는 경제적으로 안정된 미래를 위해서라도 기후위기 극복을 서둘러야 하고 이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변화가 각 사회의 모든 부분에서 일어나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경남은 전국에서 석탄화력발전소의 비중이 2번째로 높은 지역이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도지사선거 후보들한테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50% 탄소 감축 목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발전 비중 40% 확대", "욕지도 풍력 원점에서 재검토 및 주민 참여형으로 추진", "에너지 절약(기후공약)"을 제시했다.

또 이들은 "대중교통 활성화", "석탄발전소 2030년까지 중단 대정부 건의", "가스발전소 신규 건설 금지",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위원회 설치", "공공기관 채식식단 주 1회 의무화" 등의 기후공약을 내놓았던 것이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기후재난이 덮칠 경남이 보다 정의로운 전환 속에 안전하고 지속가능하게 살아남기를 바라며 기후대응을 책임지고 총괄해 나갈 경남도지사 후보로 기후후보가 당선되길 바란다"고 했다.

박종권 대표는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들을 보면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이 눈꼽만큼도 없다. 기후위기를 전면에 내세우는 후보가 한 명도 없다"며 "이러다가 우리나라가 큰일일 난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미국 대선 때 민주당 후보 모두는 하나 같이 기휘위기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내놓았다. 전세계 과학자와 저널리스트 모두 기후위기가 제1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1년 반 전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한 말이 있다. 우리가 잘 사면 뭐하나,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면 뭐하나, 지구에서 사람이 살 수 없는데. 우리가 너무 경제, 일자리 하지 말고 기후위기 대응을 해나가자"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9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19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