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갑)이 성비위와 성추행 미화 논란을 일으킨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을 향해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탁현민 전 비서관을 반면교사로 삼으라"라며 "훌륭한 참모라면 성공한 정부를 만들기 위해 희생할 수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에서조차 윤 비서관에 대한 사퇴 요구가 공개적으로 나온 것이다.

조 의원은 1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윤 비서관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윤 비서관께서 윤석열 정부 성공을 누구보다도 바라시고 또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애정이 많기 때문에 본인이 거취에 대한 결단을 내리는 게 어떻겠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윤 비서관이 문재인 청와대의 탁현민 전 비서관의 행동을 반면교사로 삼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탁 비서관은 본인이 쓴 저서인 <남자 마음 설명서>에서 '하고 싶다 이 여자, 콘돔 싫어하는 여자, 몸을 기억하게 만드는 여자, 끌린다 이 여자, 허리를 숙였을 때 젖무덤이 보이는 여자' 등 굉장히 여자를 이상하게 언급했다"라며 "이외에도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입지 말라' '내 성적 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라고 했고, '멘션스'라는 책도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이렇게 논란의 중심에 섰던 탁현민 전 비서관은 경질되거나 사퇴하지 않았고, 청와대의 주요 행사를 기획하고 주도했다"라며 "청와대에 근무하는 동안 정부 행사 용역 특혜 논란, 국가기밀누설 논란 등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윤재순 비서관은 조 의원의 사퇴 요구를 그 자리에서 거부했다. 윤 비서관은 "인사권에 대해선 제가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은 것 같다"라며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부분은 더 열심히,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제가 뼈를 깎는 아픔으로 자숙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더 열심히 하겠다"고만 답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