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5차 정보화 기본계획' 비전 체계
 경기도 "5차 정보화 기본계획" 비전 체계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민원인의 성별·나이 등 인적 정보만 있으면 개인별 필요한 행정서비스를 알아서 미리 제공해준다. 민원인이 필요한 서식도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 자동으로 작성하고, 신분 인증도 실물 신분증 없이 스마트폰으로 해결한다. 경기도가 그리고 있는 행정서비스 디지털 전환 청사진이다. 

경기도(도지사권한대행 오병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5차 경기도 정보화 기본계획(2022~2026)'을 수립해 디지털 기반 경기도 행정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의 비전은 '지능정보 사회를 선도하는 디지털 경기!'다. 사업비는 1,225억 원을 투입한다. ▲지능형 행정 혁신을 위한 선제적 디지털 기반 마련 ▲혁신주도 성장을 위한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도민 중심 디지털 서비스 제공 등 3대 추진전략과 10대 전략과제, 39개 이행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3대 추진전략·39개 이행과제 도출, 디지털 경기 구현 위한 미래 청사진 마련

주요 이행과제 중 하나가 '민원 징후 선제 대응 예측 모니터링 체계' 구축이다. 민원 징후 대응 예측 모니터링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해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대민서비스 품질 향상이 목표다. 즉, 민원인의 성별·나이 등 인적 정보 기반으로 데이터를 분석해 도민 개개인의 상황에 맞게 필요한 행정서비스와 행정정보를 선제적으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또한 민원 서식 발급 시 인공지능을 활용, 대화방식으로 민원인이 필요로 하는 서식을 자동 작성하는 '인공지능 기반 민원 서식 작성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경기도 데이터 댐'도 구축한다. 개별 행정시스템에 저장된 다양한 데이터를 한곳에서 체계적으로 수집-저장-가공-활용하기 위해서다. 여러 개 실물 신분증을 관리하지 않아도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반으로 신분 증명을 할 수 있는 '디지털 경기지갑 앱'도 만든다.

도민들의 유휴 물품이나 재능 등을 공유하고 상호 활용할 수 있도록 '경기도 공유경제 플랫폼'을 구축하고, 31개 시·군에 구축된 통합관제센터의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단계적으로 통합해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신기술 활성화를 통해 산업 혁신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 산업단지'와 '혁신데이터센터'를 조성, 공정 효율을 높인다. 경기도 주요 관광지를 메타버스로 체험하는 '메타버스 기반 체감형 관광 플랫폼'과 '비대면 문화예술전시 관람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진정한 도민 중심 디지털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고령층이나 장애인의 디지털 접근성을 높여 모두가 혜택을 누려야 한다. '스마트 시니어 IT 체험존'을 통해 교육을 제공하고, '배리어프리 키오스크'를 박물관 등에 설치하는 이유다. 

대형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체계도 마련한다. '스마트 그린산단 안전 모니터링 서비스'를 추진해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센서 등을 기반으로 가스유출, 불꽃 등을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류인권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이미 디지털 전환의 시대로 들어섰다"면서 "5차 기본계획을 통해 도정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을 통한 행정서비스 역량을 향상하고 지능정보 생태계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