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15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1인 가구 정책 간담회'에서 "1인 가구를 위해 종합적?장기적인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15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1인 가구 정책 간담회"에서 "1인 가구를 위해 종합적?장기적인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1인 가구의 비중이 27.6%를 차지하는 가운데,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15일  "1인 가구가 좋은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 편안한 삶,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게 하는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이날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1인 가구 정책 간담회'에서 "경기도 전체 가구 가운데 27.6%가 1인 가구인데 점차 늘고 있다고 한다"면서 "비혼, 만혼, 기러기, 노인, 개인주의, 이런 다양한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결합한 것으로 좀 더 세심하게 현상을 진단하고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이어 "1인 가구도 청년, 중장년, 노년 등 생애 주기별로 지원 정책들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중장기적인 계획, 경기도 1인 가구와 관련된 마스터플랜을 1인 가구 5개년 계획에 결합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오는 7월 1인 가구에 대한 체계적인 중‧장기 정책을 정리한 2023~2027년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는 경기도가 지난 2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1인 가구 5개년 기본계획' 수립과 관련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최영묵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이 재무경제 교육 및 개인 재무 상담 지원 등 17개 과제를 담은 '2022년 경기도 1인 가구 정책'을 보고했다. 

이어 5개년 계획을 함께 수립 중인 노경혜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 과거 1인 가구 정책을 연구했던 황경란 경기복지재단 연구위원이 참석해 각각 '1인 가구 정책 이슈 진단', '경기도 1인 가구 실태'를 발표했다. 최명민 백석대학교 교수, 김정은 수원대학교 교수, 김승연 서울연구원 도시사회연구실장도 전문가로 초빙돼 의견을 주고받았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15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1인 가구 정책 간담회'에서 "1인 가구를 위해 종합적?장기적인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15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1인 가구 정책 간담회"에서 "1인 가구를 위해 종합적?장기적인 정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