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안'(아래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해 "법을 잘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법을 잘 적용해서 입법의 취지가 최대한 실현되도록 하는 것이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관련 기사 : 방역·백신접종 재차 강조한 문 대통령... "일상회복의 길" http://omn.kr/1vcn6 ).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대재해처벌법' 입법 취지에 대해 "우리나라의 발전 단계에 비춰보면 여전히 후진적인 산업재해가 그치지 않고 있으므로 이러한 일들을 예방하는 최소한의 안전 틀을 갖추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참석자들에게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자는 취지가 살도록 현장에서 충분히 실효성 있게 법을 집행해주기 바란다"면서 "법 시행 이전에도 이 법의 입법 취지를 현행 법체계로 살려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산업재해의 직업성 질병 범위, 중대시민재해 등 공중이용시설 범위, 안전보건 관리체계의 구축 및 이행 등을 규정하고 있다. 특히 중대재해가 발생한 경우 사업주와 경영책임자 및 법인 등을 처벌함으로써 중대재해사고를 방지하는 법률이 제정됨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사항을 시행령에서 구체화했다. 

'머드 맥스' 언급한 문 대통령... "젊은세대가 관심 가질 홍보안 강구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으로부터 '갯벌 관리·복원 정책방향과 추진전략'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문 장관은 '갯생명과 주민의 삶이 지속가능하게 공존하는 갯벌'을 비전으로 그린 뉴딜, 2050 탄소중립 등 국가전략을 뒷받침하고 세계유산의 위상에 걸맞도록 통합적인 관리와 지원체계 및 발전전략을 모색하겠다고 보고했다.

이때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갯벌의 탄소 흡수도 포함이 되는지 질문했고, 문 장관은 블루카본을 통해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탄소중립을 넘어서서 탄소 네거티브를 추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우리가 갯벌의 가치를 잘 모르고 산업 용지나 농지로 사용하는 것이 더 경제적 가치를 높인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갯벌 매립을 많이 했었는데 요즘 와서는 갯벌의 생명적 가치뿐만 아니라 경제적 가치도 오히려 더 높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관광공사가 제작한 동영상 서산 <머드 맥스>가 세계적인 화제가 된 것을 예를 들면서 "새로운 문화와 접목시켜 젊은 세대들이 관심을 가지고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갯벌의 홍보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