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오전에 열린 교육부장관-교원단체 간담회. 이날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11일 오전에 열린 교육부장관-교원단체 간담회. 이날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한국 최대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 하윤수 회장이 코로나19 상황에서 학교방역과 등교수업 협의를 위해 진행한 교육부장관-교원단체 간담회에 2020년부터 5번 연속 불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부산시교육감 출마설이 돌고 있는 하 회장은 정치권 간담회와 부산지역 행사엔 자주 얼굴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교육감 출마설 하윤수, 정치권과 부산 행사엔 자주 참석

11일 오전 10시, 유은혜 교육부장관과 교원 6개 단체 대표들은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교육부장관-교원단체 간담회를 열고 '2학기 전체학생 등교와 교육회복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 자리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 대신 이 단체 김갑철 부회장이 참석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다른 교원단체들은 회장과 위원장이 직접 나왔다.

하 회장의 교육부장관-교원단체 간담회 불참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번까지 5번 연속이다. 

교육부와 교원단체는 코로나19 첫 해인 2020엔 3월 19일, 5월 15일, 10월 15일 3차례 간담회를 열었다. 올해엔 1월 21일과 6월 11일 두 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진행했다. 주요 논의내용은 학교방역과 등교수업, 학력격차 해소 방안 등이었다. 교육부장관이 교원단체 대표자의 책임 있는 의견을 듣고 교육정책을 펼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런데 하 회장은 이런 간담회에 일체 참석하지 않고, 대신 부회장이나 수석부회장을 보냈다. 이 같은 태도는 회장과 위원장이 간담회에 거의 빠짐없이 참석한 다른 교원 5개 단체와 대비된다. 

 
한국교총 기관지인 <한국교육신문> 보도 내용.
 한국교총 기관지인 <한국교육신문> 보도 내용.
ⓒ 한국교육신문

관련사진보기



대신에 하 회장은 지난 5월 24일엔 국회를 방문해 부산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과 간담회를 열고, "교총도 (부산에) 국제학교가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31일엔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만나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2월 23일엔 주호영 국민의힘 당시 원내대표와 만나 간담회를 열었다.

하 회장은 지난 5월 25일엔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를 방문해 '사랑의 마스크' 3만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내년 부산시교육감 출마설이 나도는 속에서 부산지사를 선택해 마스크 전달 행사를 벌인 것이다.

이 같은 하 회장의 행동에 대해 박근병 서울교사노조 위원장은 "다섯 차례에 걸친 교육부와 교원단체 간담회는 단순히 사진만 찍는 게 아니라 코로나19 상황에서 아이들 안전과 직결된 학교방역과 교육격차 해소 방안을 교원단체 대표자가 참석해 책임 있게 제안하는 자리"라면서 "그런데 한국 최대교원단체인 교총 회장이 번번이 불참한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오마이뉴스>는 한국교총의 설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걸고 문자를 남겼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