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주4.3희생자 제73주년 서울 추념식'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참석해 추념사했다
 제주4.3희생자 제73주년 서울 추념식"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참석해 추념사했다
ⓒ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4.3 당시 짐승처럼 끌려갔던 할망(할머니), 하르방(할아버지), 삼촌들의 넋이 이곳에 있으니 오늘은 흐르는 눈물 삼키지 말고 모두 다 쏟아냅서(쏟아내소서)."

박진우 재경제주4.3희생자유족청년회장이 울먹이는 목소리로 말했다. '강군욱, 이정수, 한석재', 그의 등 뒤에 세워진 전광판에 제주4·3희생자들의 이름이 지나갔다. 3일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제주4.3희생자 제73주년 서울 추념식'이 열렸다. 제주4.3 70주년 이후 추념식은 매년 서울에서도 열렸다.

실제 4.3 수형인들이 옥살이한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유족들은 '4.3특별법'을 언급하며, 부족한 점이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2월, 4.3 희생자들에 대한 배·보상과 수형인들의 명예회복을 담은 '제주 4.3 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아래 4.3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여기에는 ▲수형인 명예 회복 ▲배·보상과 관련한 '위자료 등의 특별지원' ▲추가 진상조사 방안 등이 담겼다.

"여전히 4.3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 많아"

박진우 청년회장은 "4.3특별법이 전부 개정됐고, 2년 전 광화문광장에서 참배했던 경찰청장과 국방부 장관이 73년 만에 처음으로 오늘 제주 추념식에 참석했다"라면서 "(4.3 특별법) 과제가 남아 어깨가 무겁다"라고 입을 뗐다.

박 회장은 "여전히 4.3을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5.18이 '역사왜곡특별법'으로 처벌하는 것처럼 4.3 역시 처벌해야 한다, 여야 국회의원이 (4.3 특별법) 법령을 개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3일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제주4.3희생자 제73주년 서울 추념식'이 봉행됐다.
 3일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제주4.3희생자 제73주년 서울 추념식"이 봉행됐다.
ⓒ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4.3은 대한민국 역사, 역사의 명령이다. 제주도의 간절한 염원이다. 70년을 기다렸다. 4.3특별법 개정으로 명예회복 추진하라. 불법적인 군사재판 무효화하라."

4.3 유족 현민종씨가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지난해 겨울 내내 집회에 참석했다며, 당시 구호를 외쳤다. 이어 "3~4대 이르는 수십만명의 4.3 유족들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라며 "특별법개정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다. 불법 군사재판을 받았던 백부의 수형 기록을 찾아 재심청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참석해 추념사를 낭독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제주4.3 사건 당시 억울한 옥살이를 한 수형인 335명이 무죄 판결을 받은(3월 16일) 다음 날인 3월 17일, 수형인 명예회복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제주에서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73년 전, 그 날도 오늘처럼 제주도에는 붉은 동백꽃이 피었을 것이다. 긴 세월 마음의 감옥에서 갇혀 지냈고, 집안마다 '순이 삼촌'의 사연을 하나씩은 품고 있을 그 고통과 슬픔을 어찌 일일이 헤아릴 수 있겠나"라며 운을 뗐다. 이어 "'곧지 마라'면서 한을 안으로만 새겨야 했던 그 비극적인 일을 일깨우는 이유는 다시 같은 일이 이 땅에 일어나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더 이상 4·3은 남쪽 끝 섬에서 벌어진 반란의 역사가 아니다. 폭도의 역사는 더더욱 아니다. 4·3은 잘못된 국가 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희생의 역사이자, 정당한 저항의 역사"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이번에 통과된 4.3 특별법으로 약 2000여명의 특별재심 길이 열렸다. 국가 차원의 재보상과 재심절차가 이뤄지도록 정부, 국회, 사법부가 최대한 노력해주기를 당부한다"라고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