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두관 의원.
 김두관 의원.
ⓒ 김두관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경남과 울산 지역 시‧군의 소멸위험지수가 지난 5년 사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수치를 말한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양산을)에 따르면, 경남도 전체의 소멸위험지수는 2015년 0.898로 '주의' 단계였고, 올해 5월 현재 0.652로 '소멸위험진입' 단계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은 비수도권 8개 도 가운데 수치가 가장 많이 떨어졌다. 울산의 경우 같은 기간 1.564에서 1.002로 전체 광역시 가운데 가장 위험도 수치가 가장 심각하게 악화되었다.

같은 기간 부산 역시 0.924에서 0.653으로 떨어졌다. 전국적으로 보아도 부산울산경남의 소멸위험지수 악화 정도가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경남 도내 소멸위험 시군(4,5 등급)은 2015년 10곳에서 2020년 12곳으로 크게 악화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내용을 뜯어보면 다르다"고 했다.

경남은 5년 전에는 5등급(소멸위험지수 0.2 미만) 소멸고위험지역이 하나도 없이 모두 4등급이었으나, 2020년에는 소멸고위험지역이 5곳, 소멸위험진입단계가 7곳이다.

함양(0.206)과 고성(0.221)의 경우 특별한 대책이 없으면 곧 5단계 소멸고위험지역에 진입할 전망이라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전국 228개 시‧군 가운데 소멸위험지역이 100곳을 넘었다"며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수준의 균형발전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방소멸이 가시화되고 있어 선제적 대응이 이미 늦은 상황인 만큼, 추세를 돌이키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4일 지방소멸대응팀을 발족하였으며, 김두관 의원은 경남지역을 대표하여 활동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