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척시 청사
▲ 삼척시 청사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삼척시가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되어 오는 8월 29일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전통시장 5일장을 임시 휴장한다.  

시는 유동 인구가 많은 전통 5일장이 열릴 경우 여러 지역의 불특정 다수인과 접촉이 불가피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이런 결정을 했다.  

휴장 대상 5일장은 삼척 5일장(매월 2, 7일)과 도계 5일장(매월 4, 9일), 원덕 5일장(매월 5, 10일), 근덕 5일장(매월 1, 6일)이다.  

시는 전통시장 인근에 현수막을 게시해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계도하는 한편, 전통 5일장 임시 휴장을 시민에게 알리고 5일장에 맞춰 외지에서 들어오는 노점상에 대한 단속도 벌일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인적·물적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종식까지 전통시장을 방문하는 모든 분은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