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한미워킹그룹의 재조정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이 장관은 취임 이후 줄곧 '정치와 관계없는 남북간의 인도적 교류는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었으며, 이날 발언은 남북교류의 발목을 잡아왔다는 비판을 듣는 한미워킹그룹의 재검토를 상대국인 미국 대사에게 직접 제의했다는 의미가 있다.

이인영 장관은 1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의 장관실로 예방한 해리스 대사를 접견했다. 해리스 대사는 검은 마스크를 쓰고 장관실에 도착했으며, 이 장관과 팔꿈치 인사를 나눈뒤 환담했다. 이 자리는 해리스 대사가 이 장관에게 취임 축하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해리스 대사에게 "최근 남북 및 북미관계의 교착국면이 길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남북대화를 복원하고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싶은 것 이런 인도적 협력과 작은 교역을 추진하고, 마지막으로 남북간의 합의 이행이라는 큰 틀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이러한 구상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광복절 경축사에서 얘기한 평화와 경제공동체 그리고 생명공동체 개념과 일치하는 것"이라며 "이런 생각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두 말 할 것 없이 미국의 협력과 지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악수 대신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악수 대신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워킹그룹에서 논의할 것과 우리 스스로 할 것을 구분해야" 

이인영 장관은 곧이어 '한미워킹그룹'과 관련한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이 장관은 "한미워킹그룹은 제재 관련 협의 측면에서 매우 효율적이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있다"면서도 "아쉽지만 다른 한 편에서는 남북관계를 제약하는 기제로 작동했다는 비판적 견해도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워킹그룹에서 논의할 것과 우리 스스로가 할 것을 구분해서 추진해야 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그렇게 해도 국제사회 규범과 규율을 존중하면서 모두가 필요한 정책을 펼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이 장관은 "한미워킹그룹은 그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 재편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책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역할을 명확히 하고 지향해나가야 한다"며 "아마 이렇게 하면 워킹그룹이 남북관계를 제약하는 기제로 작동한다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것이 결국은 한미워킹그룹을 2.0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이수혁 주미대사,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으로부터도 같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워킹그룹은 효율적인 메카니즘이며, 2.0의 범위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장관님의 의견을 더 듣길 기대한다"고 대답했다.

두 사람은 모두발언 후 비공개회의로 전환해서 한반도 평화와 한미우호 증진방안, 그리고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 장관은 다음날인 19일에는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접견한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