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이태원 집단감염 관련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국 15개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에서 취임 2주년 만에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14일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에 따르면, 취임 첫 달인 2018년 7월 조사에서 29.2%를 기록하며 최하위(17위)로 시작한 이재명 지사는 2020년 6월 조사에서 71.2%의 지지율('잘한다' 긍정평가)로 첫 1위를 기록했다.

특히 리얼미터가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조사를 시작한 2014년 7월 이후 6년 동안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이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를 제외하고 그동안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이 기록한 가장 높은 순위는 2019년 7월 박원순 서울시장의 3위였다.

이재명 지사가 여론조사 업계의 정설로 여겨졌던 '지고수저(지방은 높고 수도권은 낮은 단체장 선호도)' 현상을 깨고, 수도권에서 압도적 지지율을 기록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재명 지사는 민선 7기 취임 초기 '조폭연루설', '친형 강제진단 의혹' 등에 시달리며 17개 자치단체장 중 꼴찌(지지율 29.2%)로 출발했다.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다가 전반기 2년을 마치고 실시한 첫 조사에서 자신의 최고치를 경신하며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조사 대상 광역자치단체장 중 유일하게 70%대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특정 정당에 대한 쏠림 현상이 단체장 지지율에 반영되는 지역이 아닌 만큼 '이재명표 도정'에 대한 온전한 평가가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지난 1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던 김영록 전남지사는 4.2%p 하락한 68.0%로 14개월 만에 한 계단 하락하며 2위를 기록했다. 1위인 이재명 지사와의 격차는 3.2%p로 벌어졌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3.5%p 하락한 57.0%를 기록, 지난 조사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매우 잘한다"는 적극 지지율이 44.2%를 기록, 2위인 김영록(26.7%) 지사와 큰 격차를 보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적극 지지율에서 이재명 지사의 기록은 압도적"이라며 "이재명의 후반기 도정 리더십에 상당한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재명 지사가 보수 텃밭으로 분류되는 경기북부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것도 눈에 띈다. 이 지사는 북부권(남양주, 의정부, 구리, 포천, 연천)에서 77.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가 보수, 중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잠재력을 보여준 것"이라며 "민주당 내에서도 가장 진보적 인사로 분류되는 이 지사인 만큼 중도, 보수로의 확장성은 정치적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이번 6월 조사에서 15개 시도지사 전체의 평균 긍정평가(지지율)는 50.1%(-2.4%p, 5월 52.5%), 평균 부정평가는 36.6%(+2.1%p, 5월 34.5%)로 집계됐다.

낮은 지지율로 시작한 이재명 지사는 2년 만에 첫 1위를 했지만, '민선 7기 취임 2주년 종합 평가'(24개월 평균 긍정평가)에서는 47.3%를 기록하며 9위에 머물렀다. 16개 시도지사 전체의 24개월 평균 긍정평가 48.5% 대비 1.2%p 낮은 수치다.

2020년 6월 전국 17개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 조사에서는, 전라남도가 70.5%의 만족도로 14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70%대 이상의 만족도를 기록했다. 서울은 0.2%p 오른 69.9%로 2위를 유지했고, 경기는 1.4%p 내려갔으나 67.2%로 3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 2주년만에 전국 15개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 2주년만에 전국 15개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24일부터 30일까지 7일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7,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임의걸기(RDD) 자동응답전화 방식에 의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고인이 된 박원순 서울시장과 자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제외됐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