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주적십자병원.
 영주적십자병원.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을 진료한 영주적십자병원이 정부로부터 손실보상금을 합리적으로 받지 못했다며 직원들이 무급휴가를 보내는 등 경영난이 심각해지자 경상북도가 정부에 실질적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7월 개원한 영주적십자병원은 2019년 하반기 들어서면서 정상운영에 들어갔으나 올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도내 확진환자들을 진료하는 전담병원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영주적십자병원은 152개이 병상을 두고 지난 2월부터 경북도와 대구시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 187명을 진료했다.
 
하지만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이 환자들을 진료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의료기관의 손실에 대해 정부가 개산급을 지급했지만 실제 손해규모를 고려한 현실적인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영주적십자병원이 실제 정상운영기간인 2019년 11월부터 2020년 2월 대비 26억 원의 손실이 발생했지만 정부로부터 받은 손실보상액은 6억여 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영주적십자병원의 경우 개원병원의 특수성을 반영하지 않고 2019년 연간 입원진료비를 기준으로 병상당 단가를 산정하는 바람에 자금 유동성 위기와 직원 월급 체불의 위기에까지 처해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다.
 
경상북도는 "영주적십자병원처럼 특수한 상황을 감안한 현실적인 보상을 통해 향후에도 공공의료기관들이 신종 감염병과 같은 국가적 위기사태 시 안심하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국무총리 주제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영주적십자병원의 손실보상금을 합리적 기준으로 결정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국무총리 주제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영주적십자병원의 손실보상금을 합리적 기준으로 결정해줄 것을 건의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12일 각 부처 장관,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 주제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영주적십자병원의 손실보상금 보상기준을 합리적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 지사는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들이 병원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영주적십자병원은 직원들을 무급휴가 보낼 정도로 경영난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주적십자병원은 개원초기 정상적인 병원 운영이 이뤄지지 못한 기간을 보상기준에 적용해 실질적인 손실보상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병원이 정상적으로 운영을 시작한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로 보상기준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보건복지부장관도 "이런 사례를 충분히 감안해 보상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간보상위원회에서 적극적인 토론을 통해 적절한 보상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