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발언을 보도하는 <산케이신문>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발언을 보도하는 <산케이신문> 갈무리.
ⓒ 산케이신문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발언에 일본 정부가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2일 "트럼프 대통령이 G7 참가국 확대에 관해 사전에 실무진과 조율하지 않고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일본 외무성 관계자도 진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갑자기 구성원을 늘리는 것은 무리일 것"이라며 "우선 아웃리치로 한다는 것이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한국이 일단 정식 구성원이 아닌 초청 자격으로 참가할 것이라는 의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30일 "지금의 G7은 매우 구식이라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잘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오는 9월 미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다. 

G7 정상회의는 매년 돌아가며 맡는 의장국이 다른 나라를 초청할 수 있으며, 올해는 미국이 의장국이다. 

<산케이> "기존 구성원들 당혹... 한국, 국제법 무시"

이 신문은 별도의 사설에서 "G7을 확대하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매우 이상하다"라며 "중국을 압박하고 싶다는 뜻은 이해할 수 있지만, 기존의 구성원들은 당황스러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재가입은 크림반도 병합을 용인한다는 것이며, 한국은 대일 외교에서 국제법을 무시하고 북한에 접근하려 한다"라고 반대했다. 앞서 러시아는 G8 구성원이었으나, 우크라이나 침공과 크림반도 병합 때문에 회원국 자격을 박탈당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또 다른 외무성 간부도 "(한국이 정식 구성원이 되면) 일본이 아시아에서 유일한 G7 구성원이라는 의미가 옅어진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본 정부로서는 G7 정상회의에서 중국 압박을 논의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에도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신문은 "미중 갈등이 격화되면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이 난항을 겪는 것이 불가피하다"라고 우려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G7 초청 의사를 밝힌 4개국에 대해 "일본의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면서도 "일률적으로 말하는 것은 삼가겠다"라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G7을 구식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G7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에 대응하는 방침과 협력을 확인하는 자리로 중요하다"라고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