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대구 수성구에 있는 오성고등학교. 학교 관계자가 교문 출입문을 닫고 있다.
 27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대구 수성구에 있는 오성고등학교. 학교 관계자가 교문 출입문을 닫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대구 수성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됐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학생은 등교 수업 둘째 날인 지난 21일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중지 안내를 받았다.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으나 기침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4일까지 자율보호 격리하다가 25일 등교했으나 기침 증상이 있는 것을 확인한 담임 교사가 학생을 일시적 관찰실로 옮기고 학부모에게 연락해 검사를 받도록 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학생은 학교 내에서 급식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같은 반 학생 외에는 밀접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하교 후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이들 학교에서도 등교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등교 수업이 중지된 학교는 오성고를 비롯해 남산고, 능인고, 시지고, 중앙고, 경북예고 등 6개교이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시 방역당국과 함께 이날 새벽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현장역학조사를 실시해 접촉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에 대해서는 선별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27일 0시 기준, 확진자 3명 늘어 모두 6878명

한편 이날 대구에서는 전일 대비 확진자 3명이 증가하면서 모두 6878명으로 늘었다.

지난 25일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미국인 남성은 동대구역 워킹스루에서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달서구 장기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은 노인일자리사업 참여 어르신 대상 전수조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태원 클럽 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대구와 경북에서 현재까지 이태원 발 확진자는 모두 3명이다.

현재 확진환자 135명은 전국 8개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고 26일 기준 완치환자는 모두 6643명으로 완치율은 96.6%이다. 이날까지 대구에서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80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시와 방역당국은 확진자의 감염원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추가 감염차단을 위한 조치 시행에 나섰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