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평통,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전망 KBS 송현정 기자(왼쪽부터)의 진행으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 민주평통,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전망 KBS 송현정 기자(왼쪽부터)의 진행으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담대한 제안이 필요하다. 평양종합병원 짓는 데 들어갈 의료기기 전부를 우리(남측)가 다 지원해주겠다, 의약품 지원해주고 그 병원을 어떻게 운영하는지 남측의 전문가들이 전수해주겠다는 식으로 아주 큰 제안을 해야 한다." -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정부와 민간이 공동협력하면, 평양종합병원 하나 정도는 얼마든 우리(남측)가 도와줄 수 있다. 문제는 북측이 응답이 있어야 한다. 개성연락사무소 재개하고 대화 채널이 열려야 한다."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북한도 평양종합병원 운영에 중국보다 우리의 도움을 받는 게 유리할 거다. 이 협력을 기반으로 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한다. 의료협력, 코로나 방역이라기보다 전반적인 보건의료 협력으로 나아가야 한다." -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남북관계를 30여 년 이상 다뤄온 원로들이 '평양종합병원'에 주목했다. 대통령 직속 통일 정책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20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개최한 전문가 특별대담에서다.

원로들은 북한이 '평양종합병원'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남한이 북한에 이와 관련한 '제안'을 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그중 이종석 전 장관은 의료장비를 비롯한 '통 큰 제안'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소통을 시작하자는 주장이다. 반면, 문정인 특보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등 대화 채널 재가동이 먼저라고 설명했다.

평양종합병원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월 17일 병원 착공식에 직접 참여하며 관심을 드러낸 분야다. 김 위원장은 다른 계획된 건설공사를 미루고 당 창건 75주년이 되는 오는 10월 10일까지 병원 건설을 끝내야 한다고 선언했다. 직접 착공 첫 삽을 뜨고 발파 단추도 눌렀다. 이후 북한 관영매체 <로동신문>은 평양종합병원 착공 한 달 여를 맞은 지난 19일, '건설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종석 "남북협력기금 활용해야"
 
발언하는 이종석 전 장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어떻게 할 것인가' 특별대담에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 발언하는 이종석 전 장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어떻게 할 것인가" 특별대담에서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종석 전 장관은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북한에 평양종합병원과 관련한 '물밑 제안'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장관은 "북한은 올해 10월 10일까지 평양종합병원을 짓겠다고 했다, 여기에 들어갈 의료기기 의약품·의료진을 어떻게 준비시킬지 병원을 어떻게 운영할 건지 등이 북의 과제"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남북협력기금'을 언급했다. 이 전 장관은 "1조2000억 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써야 한다, 몇억 달러를 써서라도 큰 그림 만들어야 한다"라면서 "이걸로 북측에 물밑으로 제안하고 이걸 받으면 남북정상회담으로 가는 밑바탕으로 삼아야 한다"라고 짚었다.

평양종합병원 짓는 데 필요한 들어갈 인력 지원, 지식 공유, 의료기기·의약품 등을 남한이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반면, 문정인 특보는 남북의 '소통채널 확보'를 강조했다. 문 특보는 "종합병원 지원은 좋은 생각이다, 하지만 병원에 들어갈 수 있는 의료기기 등이 모두 국제제재에 위반될 수 있다, 우리가 북에 제안하고 약속을 하는 것은 좋지만 지키지 못할 약속은 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성연락사무소 재개하고 대화 채널부터 마련해야 한다, 협력할 거야 많은데, 북에서 전향적으로 나오지 않는 한 어렵다"라며 "지금은 (남북이) 소통이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반적으로 북에 대한 국제제재가 완화되는 방안을 남북이 협력한 후 그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남북은 지난 1월 30일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연락대표 협의를 소집해 코로나19 위험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연락사무소 잠정폐쇄는 남한 내 감염 확산을 우려한 북한이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에 상주하던 남한 인력 58명은 같은 날 모두 남쪽으로 복귀했다.

문정인 "5월 이후 남북 돌파구 열릴 것"
 
발언하는 문정인 특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어떻게 할 것인가' 특별대담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발언하고 있다.
▲ 발언하는 문정인 특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어떻게 할 것인가" 특별대담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정인 특보는 5월 이후 '남북의 소통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5월 첫 주가 되면 코로나 사태가 진정 국면이 돼 생활방역으로 바뀔 것이고, 그때부터 6월 국회 개원 전까지 남북간 돌파구가 열릴 것이라 본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여기에) 북한이 화답할 것이라고 본다, 북이 우리 남측 정치적 변화에 그렇게 냉담할 수 없다고 보니 5월 초에서 6월 국회 개원 전까지 북에서 뭔가 연락이 올 것"이라면서 "그렇게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또  "2018년 9.19 남북공동선언에 나와 있듯이 이제는 김 위원장이 답방해야 할 때"라면서 "김 위원장이 답방해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우리가 국제사회에서 제재완화 역할을 하는 선순환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의료보건 수준 때문에 코로나19의 확진자 등이 많을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문 특보와 이 전 장관은 "심각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북한이 선재적으로 국경을 봉쇄하며 발빠르게 대처했다, 코로나19 사태는 그리 심각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전 장관 역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들어선 이후 상황에 대한 공개가 투명하며, 이(코로나19 사태)는 감염이 있더라도 극소수"라고 내다봤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