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일종 통합당 후보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산 태안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질문아래 ‘김정은-조국-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이라고 예시했다.
 성일종 통합당 후보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산 태안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질문아래 ‘김정은-조국-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이라고 예시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후보가 '박근혜'를 언급하자 통합당 후보는 '김정은'으로 답했다. 충남 서산·태안 국회의원 선거운동 과정에서 후보 간 신경전이 색깔론으로 변질됐다. 유권자들은 색깔론 등장에 피로감을 호소하며 정책 선거를 촉구했다. 

10일 성일종 미래통합당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서산 태안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질문 아래 '김정은-조국-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이라는 문구를 제시했다.

이에 대해 상대편인 조한기 민주당 후보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동일시한 색깔론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민주당 조한기 후보는 지난 6일 페이스북과 거리 현수막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제목아래 문재인-이낙연-조한기 vs. 박근혜-황교안-성일종이라는 비교사진을 제시했다(아래). 발끈한 성일종 후보는 ‘조국-정경심-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으로 대응했다..
 앞서 민주당 조한기 후보는 지난 6일 페이스북과 거리 현수막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제목아래 문재인-이낙연-조한기 vs. 박근혜-황교안-성일종이라는 비교사진을 제시했다(아래). 발끈한 성일종 후보는 ‘조국-정경심-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으로 대응했다(위).

관련사진보기

 
앞서 민주당 조한기 후보는 지난 6일 페이스북과 거리 현수막에 '대한민국의 미래, 누구에게 맡기시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문재인-이낙연-조한기 vs. 박근혜-황교안-성일종이라는 비교 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해당 현수막 등을 접한 성 후보 측은 발끈했다. 9일 성 후보 측은 같은 질문에 '조국-정경심-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으로 대응했다. 또 다음날인 10일에는 '김정은-조국-조한기 vs. 서산시민-태안군민-성일종'으로 김정은 위원장까지 소환한 것이다.

서산·태안 지역 유권자는 "나가도 너무 나갔다"며 "서산·태안 국회의원 선거에 김정은 위원장까지 등장시킬 필요가 있냐"고 비판했다. 또 다른 유권자도 "양 측이 신경전으로 도를 넘어선 것 같다"며 "정책 대결이 아쉽다"고 말했다.

같은 선거구에 출마한 정의당 신현웅 후보도 "조한기, 성일종 후보는 상호 비방을 즉각 중단하고 정책 선거의 장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하는 선본 입장을 냈다. 

신 후보 캠프는 "본인들의 특색 있는 정책을 제시하기 보다는 자신의 진영에 있는 호감 인사들을 소환하거나, 상대방 진영에 있는 비호감 인사들을 소환하는 방식으로 선거 캠페인을 진행하는 모습에서 유권자들이 정치 혐오를 느끼고 있다"며 "조한기, 성일종 후보는 신현웅, 김미숙 후보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산태안 선거구에는 조한기 민주당 후보, 성일종 통합당 후보, 신현웅 정의당 후보가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