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로데오거리에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송파구청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로데오거리에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송파구청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시흥에서 28일 오후 코로나19 '재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9일 발생한 시흥시 첫 확진자(전국 25번째)인 매화동 거주 73세 여성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9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후송되어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증상이 없고 PCR 검사 결과 2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 지난 22일 퇴원했다. 이후 지난 27일 경미한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진행한 결과 28일 오후 7시 확진자로 판명됐다. 이 확진자는 성남의료원으로 옮겨졌다.

시흥시에따르면, 이 확진자는 퇴원 이후 계속 자택에 머물렀다고 진술했다. 현재 추가 동선이 있는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환자와 함께 확진판정을 받은 26번 환자(아들, 51세), 27번 환자(며느리, 37세)는 지난 9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옮겨져 지금까지 치료를 받고 있다.

28일, 시흥에서는 재확진과 함께 추가 확진자도 발생해 시흥시 확진자는 총 4명이 됐다.

시흥시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배곧동에 사는 40세 여성으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대구에 있는 친정을 방문했다. 25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27일 시흥시화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 28일 오후 확진자로 판명돼 수원의료원으로 옮겨졌다.

이 확진자는 27일 선별진료소에 들른 것 이외에는 12일간 집에 머물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흥시는 CCTV 확인 등을 통한 정밀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