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대정부 호소문'을 통해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한 의료인력과 병실확보를 요청했다.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대정부 호소문"을 통해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한 의료인력과 병실확보를 요청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 급증하면서 병상과 의료인력이 부족하고 시민들의 마스크 확보도 어려운 가운데 대구시의회가 정부에 긴급 지원을 호소했다.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과 김혜정 부의장 등은 28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 환자들이 전국의 자치단체에서 입원해 치료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배지숙 의장은 시의원 일동의 호소문에서 "대구시의 신천지교인 전수조사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치료를 위한 병상과 인력이 태부족한 실정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가 정부에 추가 병상 확보를 수차례 호소하고 보건복지부장관도 1만 병상을 준비했다고 공언했지만 아직까지 환자를 입원시킬 병상은 확보되지 못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배 의장은 대구시가 현재 800병상을 자체적으로 마련해 대처 중이지만 의료 인력과 장비의 부족으로 대응능력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더구나 앞으로 환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전문인력과 병상 확보가 시급하다는 것이다.

배 의장은 "지금 대구를 방어하는 것이 전국 자치단체에 확산을 막는 최선의 방어책"이라며 "전국의 자치단체에 대구의 환자들이 입원 치료할 수 있도록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들을 입원 치료할 수 있도록 병상과 전문인력 확충, 마스크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수입해서라도 충분한 물량 공급, 전국의료기관에 대구 환자가 입원해 치료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