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의 위안부 제도 관여 내용이 담긴 공문서 확인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일본군의 위안부 제도 관여 내용이 담긴 공문서 확인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 교도통신

관련사진보기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일본 정부 공문서가 추가로 확인됐다.

<교도통신>은 6일 중국 주재 일본 영사관이 일본 외무성과 연락하기 위해 1938년 작성한 기밀문서에서 위안부 제도를 협의했다고 보도했다.

칭다오 주재 일본 총영사의 보고서에는 "해군 측은 예작부(예기와 작부) 합계 150명 정도 증가를 희망하고 있으며, 육군 측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 정도의 작부가 필요하다는 의향"이라고 쓰여있다.

지난 주재 총영사도 외무상에게 전하는 보고서에서 "일본군이 현지에 진출하면서 풍속업 종사 여성이 늘었다"라며 "일본인 예기 101명 및 작부 110명, 조선인 228명"이라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또한 "황군(일본군)이 전진하는 경우를 내다보고 4월 말까지 적어도 당지에 5천 명의 특수부녀를 집중해야"라거나 쉬저우 점령 후 "군용차에 편승한 특수부녀 186명이 남하했다"라는 내용도 확인됐다.

그러면서 별도의 보고서를 통해 "작부와 특수부녀는 창기(매춘 여성)와 같다", "추업(매춘)을 강요받아" 등으로 썼다.

<교도통신>은 이들은 위안부를 의미한다며 일본군 위안부 실태 조사를 위해 일본 내각관방이 2017∼2018년 새롭게 수집한 23건의 문서 중 13건에서 이러한 내용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전문가들 "일본군, 주체적으로 위안부 여성 모집"

하야시 히로후미 간토가쿠인대 교수는 "일본군이 주체적이고 계획적으로 (위안부) 여성을 모집하려고 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라며 "주로 영사관을 통해 외무성에 타진했다"라고 설명했다.

요시미 요시아키 주오대 명예교수는 "그동안 '성병 예방을 위해 병사 100명에 1명의 비율로 위안부 여성을 들여온다'는 육군 군의관의 업무일지가 있었으나, 70명에 1명이라는 공문서는 그보다 비율이 높다는 것이어서 주목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고노담화에서 '군의 관여'라는 모호한 표현을 사용했으나, 군이 위안부 제도를 만들고 유지하고 운영했다는 증거"라며 "군의 책임 소재를 명확히 밝히고 피해자에게 사죄하는 등 재발 방지 조치를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 당시 관방장관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일본군의 관여와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