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8일 회의를 열고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방식에 합의했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8일 회의를 열고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방식에 합의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지난 24일 '숙의형 시민참여단'이 채택한 주민투표안을 28일 확정했다.

국방부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이날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주민투표 절차와 기준을 확정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차관, 공군참모차장, 군위군 부군수 및 김영만 의성군수, 민간위촉위원 등 12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위원회(위원장 하혜수)'가 시민참여단이 채택한 '이전후보지 관점(공동후보지 분리)+투표참여율' 방식을 권고함에 따라 이를 반영해 공항 이전부지 선정 절차와 기준을 의결했다.

앞서 시민참여단이 채택한 안은 군위군민은 투표용지 2장으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각각에 대해 유치 찬반 투표를 하고 의성군민은 투표용지 1장으로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 찬반 투표를 하는 방식이다.

투표는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두 곳에 대해 진행하지만 투표 결과는 군위 우보, 군위 소보, 의성 비안 등 3개 지역으로 구분해 산출하고 산출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곳을 이전 부지로 선정한다.

즉 군위군이 단독으로 유치하려는 우보 지역이 높으면 단독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선정하고 의성군이 유치하려는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 지역 중 한 곳이라도 높으면 공동후보지가 이전부지로 결정된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8일 국방부에서 회의를 열고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방식에 합의했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28일 국방부에서 회의를 열고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방식에 합의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국방부는 다음달 4일과 5일 의성군과 군위군 주민에 대한 공청회를 실시하고 12월 중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을 심의·의결한 후 이전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주민투표를 요구할 예정이다.

주민투표는 지난 12일 선정위원회가 4개 지자체장과 합의한대로 내년 1월 21일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빠른 시일 안에 이전부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관계부처와 지자체 선정위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