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낙연 총리, 아베 총리와 악수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4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했다.

이날 회담은 오전 11시 12분부터 33분까지 21분 동안 진행됐다. 당초 예정된 10여 분보다 두 배 이상 길어진 것이다.

회담이 끝난 직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도쿄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두 총리의 회담 결과를 소개하면서 "한일관계에 관해 양 총리는 한일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또 조 차관은 양 총리가 북한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 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해 나가기를 촉구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히고 문제해결 위한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는 언급을 했다고 조 차관은 설명했다.

회담에서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 존중하고 준수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다. 친서는 청와대 문양이 찍힌 봉투에 담겼으며, 총 한 장 분량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차관은 "이 총리가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고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또 나루히토 천황의 즉위를 거듭 축하하고 태풍 피해를 당한 일본 국민에게 위로의 뜻 전했다. 아베 총리는 감사를 표하며 문 대통령이 일본 국민의 태풍 피해에 위로를 전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친서에는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는 취지가 담겨 있으며, 양국 간 현안에 대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서로 관심을 갖고 노력해나가자는 취지의 문구가 담겼다고 정부 고위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날 양국 총리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청소년을 포함한 민간 교류가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고 조 차관은 전했다.

정부는 이날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을 '면담'이 아닌 '회담'으로 부르기로 일본 정부와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