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어촌사랑협회, 부산환경회의는 16일 오전 부산 초량역 인근의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어촌사랑협회, 부산환경회의는 16일 오전 부산 초량역 인근의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부산환경회의

관련사진보기

 
한국어촌사랑협회, 부산환경회의는 16일 오전 부산 초량역 인근의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규탄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이번 하기비스 태풍으로 인한 방사능 폐기물 유실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은 후쿠시마 연안 일대이지만 결국은 해류를 따라 돌면서 북태평양, 한국의 동해안, 남해안 바다와 해양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파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특히 "일본이 경제적인 문제로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어민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고 하나뿐인 지구에 대한 범죄, 인류 범죄"라면서 "일본이 일시적 방류가 아니라 앞으로 수십년 이상 방류를 지속할 것이기에 지구 해양생태계의 복원은 불가능하고 악화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지구에 대한 범죄는 결국은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해양생태계의 음식물 섭취, 축적 등으로 인류의 건강과 안전에 심각한 위험이 될 것"이라면서 "일본 아베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 유엔 인권회의, 국제해사기구 등 국제기구 공동 조사기구를 구성해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에 대한 지구적 공동대응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다음과 같이 호소했다.

"하나, 대한민국 138만 수산, 어업인들은 호소한다.

한일 어업 협정으로 수산, 어업인들의 생업에 아직도 힘드는데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결정된다면 수산 어업인 뿐 아니라 우리나라 후손들의 먹거리에도 엄청남 재앙이므로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한다.

하나, 일본 아베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 지구적 공동대응 기구를 구성하라.

하나, 오거돈 부산시장도 해양생태계 파괴만이 아니라, 미래세대의 건강과 안전에 치명적인 위협을 주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을 국제사회에 촉구하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