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가 청와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반말하며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간부는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일본 정부도 향후 대응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간부는 "예상치 못한 대응에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라며 "한국 측은 수출 관리의 문제를 이유로 꼽았으며, 정부가 종합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는) 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으로서는 강제징용을 둘러싼 문제에 대한 태도는 바꿀 수 없다"라며 "방위 측면에서 미일 협력이 즉시 영향을 받지는 않겠지만, 국방 당국 간 의사소통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주일 미군 사령부는 NHK에 "(지소미아는) 한국과 일본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겠다"라며 "미일 동맹이 지역 안보의 초석이라는 것은 변함없다"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총리 관저를 떠나며 기자들로부터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손을 들어 인사하는 데 그쳤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간부가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라고 밝혔다. 

외신 "미국에 실망감 불러올 것"

주요 외신도 지소미아 종료를 일제히 긴급 타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최근 한국과 일본 간의 역사 인식과 무역 갈등이 격화되고 있었다"라며 "그런 가운데 일본이 수출관리 우대국(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며 중대한 변화가 왔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안보 협력 약화를 우려하는 미국에 실망감(dismay)을 불러올 것"이라며 "지소미아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막아내려는 노력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AP통신은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긴장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한국, 일본과의 3각 안보 협력 강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AFP통신도 "한국과 일본은 2016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의 지원을 받아 지소미아를 체결했다"라며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실험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보 협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라고 전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