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당은 16일 늦은 오후 창원성산 손석형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무소에서 이상규 대표와 김종훈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주요현장대표단회의를 열었다.
 민중당은 16일 늦은 오후 창원성산 손석형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무소에서 이상규 대표와 김종훈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주요현장대표단회의를 열었다.
ⓒ 손석형캠프

관련사진보기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이상규 민중당 대표는 "창원성산의 진보후보 단일화 대상은 정의당과 민중당이고, 통영고성에는 원인 제공한 자유한국당이 후보를 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상규 대표는 16일 늦은 오후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손석형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긴급주요현장대표단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상규 당대표는 "손석형 후보는 민주노조운동의 개척자이며 노동자들의 진정한 벗이고 진보정치의 선구자"라며, "이번에는 손석형 차례"라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마치 정의당과 단일화하면 당선될 듯 흘리지만 이는 창원 시민사회의 역사와 전통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이라며 "경남진보원탁회의는 이미 진보단일화 대상으로 민중당과 정의당을 콕 집었으며 민주당은 그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 꼭 필요한 사람은 말만 진보가 아닌, 길 위의 노동자와 밤을 샐 사람, 진짜 노동자의 아픈 손을 맞잡을 사람이다. 손석형은 경남과 창원에 반드시 필요한 단 한 사람이다. 그가 이제 노동자 서민을 위해 뛸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통영고성 보궐선거와 관련해, 이 대표는 "통영고성에서 자유한국당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이니 만큼 자유한국당은 후보를 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중당은 전략공천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검토할 것이며 자유한국당의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했다.

김종훈 원내대표는 '조선산업 재건을 위한 가칭)경남공공조선 설립 지원'과 '제조업 발전특별법과 통일산업특구 지정, 한국형 지역재투자법 제정을 통한 창원공단 살리기', '탄력근로제 및 최저임금 개악 반대로 노동존중사회 실현', '팔용터널·마창대교의 영업용 차량 통행료 인하' 등을 제시했다.

김종훈 원내대표는 "이를 위해 4월 보궐선거에서 민중당 손석형을 압도적으로 밀어 달라"며 "민중당이 제조업과 일자리를 지키는 가장 강력한 대변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손석형 후보는 이 자리에서 "노동정치, 진보정치의 한 길을 걸어왔다. 진보대통합의 정신과 노동자정치세력화를 위해 헌신과 양보를 마지 않았다"며 "이제는 손석형이, 창원공단도 살리고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국회에서 앞장서서 일하도록 하겠다. 꼭 당선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장과 공단에서 만난 분들은 이제는 손석형이라고 말한다. 추진력있고 성실하고 양보할 줄 아는 진짜 진보정치인이다. 이런 사람이 권영길・노회찬의 뒤를 이어야 한다"면서 "이번 선거를 통해 진보정치의 정통성을 복원하고 노동자 직접정치의 가능성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홍성규 사무총장은 중앙위 특별 결의에 따른 지원 방침을 밝혔다. 그는 "민중당 5만 5천 당원은 창원성산 연고자를 파악하여 직접 만나서 투표까지 책임을 진다. 당의 주요 정책을 제안하고 홍보하는 정책홍보단을 구성해 창원시민을 만나러 나간다. 전국적으로 수 많은 자원봉사자들로 창원시가 들썩이도록 한다"고 했다.

이날 현장 대표단회의에는 안주용 공동대표, 김선경 공동대표, 석영철 경남도당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손석형 후보는 17일 오후 창원시청 브리핑실에서 "아이의 미래를 책임지는 보육・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민주노동당의 무상교육·무상의료 계승"이라는 공약을 발표한다.
 
 민중당은 16일 늦은 오후 창원성산 손석형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무소에서 이상규 대표와 김종훈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주요현장대표단회의를 열었다.
 민중당은 16일 늦은 오후 창원성산 손석형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무소에서 이상규 대표와 김종훈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주요현장대표단회의를 열었다.
ⓒ 손석형캠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