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자민당 총재 선출 투개표장에 도착한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 마련된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투개표장에 도착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귀국 및 진상 규명을 위해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북한 측에 타진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북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의 이번 평양 연락사무소 개설 제안은 양국의 '스톡홀름 합의'에 근거한다"라며 "그러나 납치 피해자 가족들은 북한으로부터 귀국 확약이 없는 상태에서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라고 전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 2014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북한 측이 돌연 조사를 거부하면서 사실상 합의가 파기된 상태다. 

일본은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총리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발표한 '평양선언'에 근거해 납치 피해자 귀국과 핵·미사일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과거사를 청산하는 방안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납치 피해자 귀국을 위해 아베 신조 총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북일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일본은 2020년 열리는 도쿄 하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입국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방침도 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납치된 피해자를 17명으로 공식 규정했으며, 이 중 5명은 고이즈미 전 총리가 북한을 방문하면서 데려와 현재 12명이 남아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북한은 12명 중 12명은 이미 사망했고 4명은 북한에 없다며 납치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