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종규 신임 KB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신임 KB금융지주 회장 취임식
ⓒ KB국민은행

관련사진보기


"더 이상 청탁으로 인사를 해결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그동안 관행과 일하는 방식도 이제는 바꾸어 나갑시다."

새로운 케이비(KB)금융의 수장인 윤종규 회장이 취임식에서 힘주어 말했다. 윤 회장은 그간 KB금융 내 인사 청탁과 각종 금융 사고를 언급하며 예전의 위상을 되찾자고 임직원들을 향해 호소했다.

21일 오후 4시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윤 회장은 "10년 전 KB금융그룹은 1등 KB라는 자부심을 갖고 서민금융 안정과 주택시장 발전을 견인해 왔다"며 "그러나 변화는 환경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압도적 우위를 점했던 시장과 고객을 경쟁자들에 내주었고 자긍심도 많이 하락했다"고 평했다.

윤 회장은 "이제는 그러한 KB만의 장점을 살리고 성공 DNA를 다시 일깨워 새롭게 변화된 KB를 보여줘야 할 때"라면서 "철저한 내부 통제와 윤리 의식으로 사고 없는 깨끗한 KB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우선 영업 중심으로 제도와 프로세스를 바꿀 것을 예고했다. 그는 "현장의 리더가 작은 CEO(최고경영자)가 되어 영업점을 경영하도록 권한을 위임하고 재량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에서 최고 경영자가 배출되는 토양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객 신뢰 회복에 대한 강한 의지도 표명했다. 그는 "최근 우리는 일련의 사태로 고객 신뢰에 대한 뼈아픈 교훈을 얻었다"며 "고객은 우리의 존재 이유이며 고객이 없으면 KB도 없다"고 말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
ⓒ KB국민은행

관련사진보기


이어 "상품과 서비스는 차별화하고 고객에게 혼선을 주는 영업과 마케팅은 일관성 있게 재정비해야 한다"며 "아웃바운드 마케팅도 체계화해 고객에게 찾아가는 서비스를 정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KB의 강점인 소매금융을 더욱 차별화할 것"이라며 "금융거래의 모바일화에 따른 내점 고객 감소에 대응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도록 준비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KB 재건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지금 이 순간부터 새로운 변화를 시작하자"며 "더 이상 청탁으로 인사를 해결하던 시대는 지났다, 그동안의 관행과 일하는 방식도 이제는 바꾸어 나가자"고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