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을 메모와 기록으로 남기는 습관이 몸에 밴 것 같습니다. 어쩌다 그것이 언론과 신문에 발표되고 이를 계기로 글쓰기 지평을 넓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습작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기존 언론과 다른 오마이뉴스 기사를 통해 영감을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