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권우성 (kws21)

돌봄노동자의 92.5%가 여성노동자인 가운데, '국가가 책임지는 돌봄을 요구한다 - 돌봄노동자 선언' 기자회견이 113주년 3.8세계여성의 날인 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앞에서 열렸다. 진보당, 전국돌봄노조, 전국요양서비스노조 등 참가자들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돌봄의 필수적 기능이 더욱 중요해졌지만,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채 열악한 노동환경과 저임금 일자리로 저평가 되어 있다'며, '공공필수 인력 지위 보장' '정당한 임금대우와 처우개선'등을 통해 긍지와 자부심이 커지고, 남녀노소 기꺼이 선택하는 전문직업이자 생업으로 발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권우성2021.03.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