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마이뉴스 (news)

안남어머니학교에서 평생 소원이던 한글을 깨쳐 손자·손녀와 편지를 주고받게 된 할머니들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지역재단2020.11.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