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가운데)가 12일 오전 회사 인사위원회 참석에 앞서 지지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강진구 기자는 지난 7월 29일 경향신문에 '박재동 화백 미투 반박 기사'를 올렸지만 4시간 만에 삭제됐고 이후 SNS 활동 등이 계기가 돼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왼쪽)와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오른쪽)은 이날 강 기자 징계에 반대하는 시민 2000여 명의 청원서를 경향신문에 제출했다.

ⓒ김시연2020.08.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